(천기누설) 정치판에 이런 이야기를 아시나?

종북좌파 연대 세력이 대한민국의 조종간을 다시 잡기 위한 활동에서 가장 근접하였던 것은 2012년 봄이었다. 그해 3월10일, 민주통합당 한명숙 대표와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총선 때 후보자를 단일화하고 총선 이후 구성되는 19대 국회에서 兩黨이 추진하기로 한 '공동정책합의문'을 발표하였다. 종북좌파 성향의 두 대표가 합의한 이 정책들이 실천되었더라면 대한민국의 정체성이 바뀌고 反共자유민주주의-법치주의-시장경제는 근간이 무너졌을 것이며 그 결과로 연방제 공산통일로 가는 문이 열렸을 것이다. 박근혜씨가 이끈 새누리당이 총선과 대선에서 승리, 이 합의문의 실천은 저지되었으나 다음 대통령 선거에서 종북좌파 연대 후보가 당선되면 다시 시도될 것이다. 이 합의문은 종북좌파의 속셈을 드러내었다는 점에서 천기누설에 해당한다. 성급히 상황을 낙관하고 비장의 카드를 보인 셈이다. 몇 대목을 소개한다. *<‘6·15공동선언’, ‘10·4선언’의 이행을 담보하는 입법조치 등을 통해 적극적인 남북화해협력을 추진한다>: 6·15 및 10·4 선언은 헌법을 위반한 내용들이며, 그대로 실천하면 남북연방제를 통하여 공산화된다. 李明博(이명박) 정부는 이를 지지한다, 반대한다 말 없이 실천을 하지 않았다. 兩黨(양당) 합의문대로 이행을 강제하는 입법을 하게 되면, 종북정권은 북한정권과 손을 잡고 대한민국을 해체하려는 연방제 赤化 노선을 강행할 수 있게 된다. *<현 정권이 체결·비준한 한미 FTA의 시행에는 전면 반대한다>: 이는 대한민국을 국제사회의 신용불량자로 낙인 찍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그렇게 해서라도 韓美(한미)동맹을 반신불수 상태로 만들려는 의도였던 듯. *<일방적으로 강행하고 있는 (제주도 해군기지) 군항 공사에 대해 깊은 우려와 분노를 표한다. 이에 우리는 즉각적인 공사의 중단을 요구한다. 또한, 우리는 19대 국회에서 공사계획을 전면 재검토하고, 필요할 경우 책임규명을 위한 국정조사를 실시한다>: 노무현 정부 때 시작한 해군기지 건설까지 중단시키겠다는 것은 북한 해군의 작전을 편하게 해주고 북한해군과 중국어선을 감시해야 하는 한국해군의 작전을 방해하려는 의도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 *<군복무기간을 단축하고,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를 위한 대체복무제를 신설한다>: 북괴군의 5분의 1밖에 안 되는 軍 복무기간을 더 단축하면 戰力(전력)이 떨어진다. 필요한 병력을 유지할 수가 없다. 이른바 양심적 병역거부자를 보호하면 '나는 사회주의 신봉자이므로 자본주의 군대에서 복무할 수 없다'는 자도 생겨, 국민개병제에 근거한 국군이 와해된다. *<국가 안보문제 전반에 대한 결정에서 시민참여를 보장한다>: 여기서 시민이라 함은 종북좌파세력을 뜻한다고 해석함이 옳을 것이다. 종북좌파 정치세력이 軍의 안보정책 전반에 개입하겠다는 섬뜩한 예고이다. 從北(종북)세력을 主敵(주적)으로 보는 군대가 그런 시도를 보고 가만 있겠는가. 예컨대 장성진급심사위원회에 종북 성향 민간인들을 들여보내 반공적인 군인들을 배제하거나, 정훈교육 심의위원회를 만들어 참여연대 출신들을 포진시키고, 反共(반공)정훈교육을 금지시키거나, 북괴군을 主敵이 아니라 우군으로 가르치도록 할 수도 있다. 통합진보당은 따로 선거기간중 예비군 폐지를 공약하였고, 강령엔 韓美동맹해체를 넣었다. 이들이 원하는 것은 反共武力(반공무력)으로서의 國軍해체이다. *<국가보안법 폐지 등을 포함하여 인권을 탄압하는 反민주악법을 개폐한다>: 통합진보당은 김일성주의에 따라 대한민국이 아닌 북한정권에 정통성이 있다고 생각하는 정당이었다. 이들이 국가보안법을 폐지하자고 주장하는 이유도 다른 정당과 다르다. 처벌 범위가 너무 넓으므로 형법 등으로 보완하는 것을 전제로 보안법을 폐지하자는 것이 아니라 이 법이 북한정권을 反국가단체로 규정하는 것을 막으려고 폐지하자는 것이다. 만약 북한정권을 反국가단체로 보지 않게 되면 통진당이 북한정권과 연계된 反국가활동이나 利敵행위를 해도 처벌할 수 없게 되는 것이다. 일심회 사건에서 간첩활동을 한 간부 최기영과 이정훈에 대한 제명을 거부하고 이석기의 내란 선동을 옹호하고 나선 것도 모두 대한민국의 정통성을 부정하고 북한정권의 정통성을 존중하려는 이 세력의 거꾸로 선 역사관을 반영한다. *<헌법상 보장된 교사와 공무원의 정치활동을 보장하여 정당한 정치 활동에서 배제되는 집단이 없어지도록 한다>: 교사와 공무원들에게 反국가적 從北(종북)정치활동의 자유를 허용하겠다는 뜻이다. 그렇게 되면 교사 공무원 집단이 종북정당에 가입, 나라를 적화시키게 될 것이다. 공무원 집단이 체제 반역세력화될 수 있다. 종북시민세력이 국군을 통제하고, 공무원 집단이 종북화되면 대한민국은 內戰的(내전적) 사태나 赤化(적화)를 면할 수 없다. 이 문서에 나타난 용어들은 대한민국이란 공동체를 계급투쟁적 시각으로 분열시키려는 선동으로 가득 차 있었다. '국민절망의 시대' '대한민국 역사의 암흑기' '정권의 언론장악' '생명파괴 4대강 사업' '검찰은 추악한 정치권력의 동반자' '결탁한 수구언론' '소득 최상위 1% 슈퍼부자 증세' '날치기한 언론악법, 한미FTA' 등등. 이런 살벌한 용어를 쓰는 세력이 정권을 잡고 정부기관을 총동원, '완장부대'처럼 증오심과 敵對感(적대감)을 확산시켰다면 피를 흘리는 사태가 빚어졌을지도 모른다. (조갑제)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부자? 40억은 있어야…내 평생 가능할까 보니
newsway
2
3
1
집에나 있어야ㅡㅡ
card2
5
5
1
그만두는 알바생 붙잡는 사장님의 노하우?
newsway
8
5
0
짤줍 : 정치경제 0921
goalgoru
14
3
1
엄마 아빠, 나 왜 버렸어요?
newsway
15
6
0
덜 익은 바나나 빨리 먹고 싶으면 ○○ 옆에 보관하세요
newsway
5
5
0
이센스가 말하는 마약
dhsmf
28
12
7
(펌)
plus68
10
0
0
(펌) 트위터
plus68
6
0
1
경찰이 보는 앞에서 음주운전했다가 걸린 사람
singlebingle
22
7
3
곽상도 아들 50억 구글링하면 1건의 기사만 검색됨. 문준용 코로나 지원금 1500만원은 언론들이 네이팜탄 수준으로 기사를 내 보냈음. 검언개혁이 왜 필요한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
plus68
9
1
1
2021년 9월 23일(목) 추천 시사만평!
csswook
7
1
0
文대통령 아들 '주민등록 공개 요구' 곽상도... 정작 본인 아들은 재산 공개 거부 "화천대유? 곽상도 아들도 거기서 일했다며?" 곽상도 "내 아들은 고작 월급 300만원 받는 월급쟁이야!" 고작 월급 300만원 받던 월급쟁이가 6년 일하고 퇴직금 50억원. ↑ 곽상도.. 대통령의 부인, 대통령 아들, 대통령 딸, 대통령의 사위, 대통령의 손자, 대통령의 동서 공격하던 곽상도.. http://www.impeter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49734
plus68
6
0
0
9월 27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5
1
2
2021년 9월 24일(금) 추천 시사만평!
csswook
4
1
1
대만과 중국의 파인애플 싸움
n0shelter
51
8
10
9월 24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및 만평모음
anijunkyu
4
1
1
물가보다 10배 더 오른 ‘땅값’…가장 많이 오른 곳은?
newsway
1
2
0
이렇게 언론이 썩어빠지고 편향적이니 OECD 언론 신뢰도가 최저 수준일 밖에…. #곽상도 #유서대필 #조작 #인간사냥 #기술자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1호사원 #곽상도 #아들 #화천대유 #50억 #퇴직금
plus68
7
0
0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 아들 곽모(31)씨 월급 300만원가량 받으며 6년 근무하고 화천대유로부터 퇴직금 명목으로 50여억원 받은 것으로 확인] ↑ 헉 50억.. 이런 인간이 문재인대통령 아들이 집팔아 시세차익 2억원 남겼다고 지랄지랄 했었지. https://news.v.daum.net/v/20210926050600041
plus68
7
0
1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