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26일 야구 이슈 모음

하룻 동안 있는 야구 뉴스들을 중요한 것만 뽑아 쉽게 한곳에서 볼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3분만에 모두 확인하는 하루의 야구 뉴스'를 컨셉으로 글을 한번 적어보게 되었습니다.

앞으로 매일 올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습니다.

※ 매일 오늘의 야구소식을 받아보고 싶은 분들은 댓글을 달아주세요. 글을 업로드 할 때마다 태그해서 노티가 갈 수 있도록 도와드리겠습니다.

태그:

1. 10개 구단 개막전 선발투수 모두 확정!

한화 이글스의 개막전 선발이 확정되었습니다. 이로서 탈보트와 밴 헤켄의 맞대결이 결정되었습니다. 아울러 10개 구단의 개막전 선발 예고도 완료되었습니다.

이틀 뒤부터 시작 될 2015 한국 프로야구! 각 팀의 개막전 선발투수 명단은 다음과 같습니다.

3월 28일(괄호안에 선발투수)(오른쪽이 홈)

SK(벤와트) VS 삼성(피가로) NC (찰리) VS 두산(마야) LG(소사) VS KIA(양현종) 한화(탈보트) VS 넥센(벤헤켄) KT (어윈) VS 롯데(레일리)

2. 윤석민, 기아 마무리 사실상 확정

윤석민이 기아 타이거즈의 마무리로 사실상 확정되었습니다.

필자는 윤석민의 마무리 활용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이지만 우선 지켜보아야 할듯 합니다.

3. 한화 김태균 "5강가면 우승 승산 있다"

시범경기 꼴찌를 기록하며 안좋은 시작을 맞은 한화지만 정규시즌을 앞두고 다시 희망찬 훈련을 시작하고 있습니다.

또한 김태균은 다음과 같은 말을 남기며 우승 의지를 다졌습니다.

"나는 현재 우리 팀에서 몇 안되는 준우승 멤버다. 올해로 한화에서 13년째 야구를 하는데, 매년 그랬지만, 올해는 더욱 우승이 간절하게 느껴진다. 주위에서 우리를 우승팀으로 생각하지는 않을 것이다. 하지만, 나는 5강만 가도 이후 상황은 아무도 모른다고 생각한다. 승산은 있다. 감독님에 대한 믿음도 있고, 선수들도 하려는 의지가 강하다"

4. MLB 스카우트, “강정호, 빅리그 뛸 준비 안 됐다”

시범경기 부진에 이어 인터뷰 거부건까지 겹치며 현지 분위기가 더욱 냉랭해지고 있습니다. DK 피츠버그 스포츠 칼럼니스트 존 페로토는 26일(이하 한국시간) ‘강정호는 정말 준비가 됐을까?’란 제목의 칼럼을 올렸습니다.

“강정호는 빅리그에서 뛸 재능을 갖추고 있다. 매우 유용한 선수가 될 것이다. 하지만 지금 당장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투수와 맞설 준비가 되지 않았다. 배트스피드가 너무 느리다. 배트스피드가 느린 이유는 스윙 전에 나오는 레그킥 때문이다”

“28년 동안 야구를 취재했다. 내 기억에 단 하루도 메이저리그에서 뛰지 않은 선수가 인터뷰를 거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 같다”

전문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5. 민병헌, “홈런과 성적 부담감은 다 비웠다”

올해 목표를 풀타임 소화와 3할로 잡았습니다.

“집중하고 타격을 하려고 한다. 특별히 올 시즌에 대해 부담감은 없다. 나다운 타격, 내 모습과 어울리는 타격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

“아프지 않고 한 시즌을 잘 소화하는게 일단 가장 중요하다. 아프지 않고 타율 3할을 치는 것이다. 홈런은 1개도 못쳐도 괜찮다. 감독님은 그 부분에서 많이 기대하시는 것 같은데, 더 많이 쳐서 타율을 높이고 많이 살아나가고 많이 뛰는 게 내 역할인 것 같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