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밥바라기별, 황석영

나는 준이에게서 잠깐 그 사람을 만나게 된 자초지종을 들었다. 유치장에서 준이가 만난 그는 떠돌이 노동자였다. 두 사람이 거기서 이심 일이나 함께 지냈다니 서로의 마음을 열기에는 충분한 시간이었을 것이다. 그의 지난 몇 년 동안의 부랑생활을 준이로부터 전해듣고는 나라도 마음이 움직였겠다고 생각했다. 그렇지 않으랴, 누구나 삶의 고통은 몸 안의 어느 깊숙한 곳에 간직한다. • • 60,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성장소설이다. 이 책이 출간되던 당시 유행처럼 우리나라 작가들이 성장소설을 발표했었다. 황석영 작가는 자신에게 익숙한 시절을 배경으로 어디론가 사라지고만 싶은 주인공 준을 통해 청춘의 아픔과 방황 그리고 성장을 그린다. 걱정하는 현실의 문제들이 지금의 우리와는 사뭇 다른 부분도 있으나 본질적인 고민은 다르지 않다. 나는 누구인가, 어떻게 살 것인가.

小說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