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갑지도 끈끈하지도 않은 바람이 불어올 때면 문득 곁에 누군가가 있었으면 싶기도 했다. 실체가 없는 그냥 누구, 그림자처럼 같이 다녀 줄 그냥 아무나, 그러다 잠시 욕심이 생기기도 했다. 기왕이면 다정한 사람이었으면, 손이 따뜻했으면, 그게 그 사람이었으면... .이미나...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