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제국 쇠망사-권력 흥망의 비밀을 밝히다] 

  도성은 화려함으로 치장한 함정이기도 했다. 그토록 웅장하고 아름다운 도성의 이면에서는 무수한 암투와 속임수가 벌어졌다. 특히 난세 제국의 수도는 정치 투쟁의 중심 무대였다.    그들은 그저 어떻게든 더 오래 살아남기 위해 더 큰 권력을 추구할 뿐이었다. 난세의 수도는 그야말로 약육강식의 현장이었다. 권력투쟁의 과정에서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거짓인지는 누구도 판단할 수 없었다.     제국의 권력은 역사라는 거대한 물결 속에서 교체를 거듭하고, 사람은 역사의 손에 이끌려 무대에 등장했다가 어둠 속으로 사라졌다. 이 일련의 과정을 통해 독자들은 왕조 말기의 어두운 정치상과 권력의 침몰, 사회의 분열, 그리고 그 안에서 타락해가는 사람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을 것이다. -본문 중에서-    역사를 통하여 배울 수 있는 부분은 많을 것이다. 그러나 보통은 역사 책을 통하여 전술을 배우고 전략을 배운다고 본다. 더 노골적으로 표현하면 권모술수와 암투, 중상모략,  속임수를  배우고 익히라며, 작가는 암시적 교훈을 전달한다.     마찬가지로 독자들도 이러한 역사를 통하여, 얻을 수 있는 교훈을 입신양명을 위해서는, 무엇이든지 가리지 않는 성공 지상주의 쯤으로만 국한한다.    자신들이 단지 살기위하여 사용하였던, "살아남은 자의 방식"이란 것이 과연 "영원히 이기는 길"일까?    중국제국 쇠망사를 집필한 작가 리샹도 솔직히 그러한 틀을 벗어나지는 못한 것 같다. 기껏해야 제국의 흥망사를 통하여 얻을 수 있는 것은 좀 더 현명하였다면 국가가 망하였겠는가라는 안내이다.    그래도 이 책에서 잊지 못하는 몇 문장이 있다. 위魏·촉蜀·오吳 를 설명하며, "천하를 장악하지 못하면 분쟁은 끝이 없다"라는 문장이나, 당唐 나라 역사 설명에서, "제왕이 권위를 포기할 때 혼란은 시작된다"라는 문장은, 한국 현대 역사 중에서, 노무현 정부에게 들려주고 싶은 문장이었다.    마지막으로 국가 조직의 패망의 원인으로 짚은, "주색酒色보다 무서운 것은 인재를 알아보지 못함이다"라는 문구는 현대 기업 경영에서 잊지 않아야할 원칙일 것이다.     그러나 본인은 고도의 청정함을 유지하며 살아야하는 기업인에게 주색酒色보다 더 무서운 것은, 잘라내야하는 인사를 잘라내지 못하는 판단이다고 덧 붙이고 싶다. 발행인프로필 http://me2.do/FuLBKqGJ 독서경영채널 http://me2.do/GqInp2j8 독서경영카스 http://me2.do/GxbFIzSr 쉽게 구할 수 없는 원두커피판매 http://me2.do/GgoaFFkZ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