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타까운 청춘…어느 다단계 대학생의 '몰락'

"조사하면서도 사연 자체가 참 안타까웠다" 지난 2일 대학 도서관에서 노트북 등 상습적으로 물건을 훔치다 구속된 대학생을 조사한 담당 경찰관은 이렇게 말했다.

이 대학생에게는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장래가 촉망받던 이 대학생의 인생에 먹구름이 드리운 건 지난 2013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경찰에 따르면 세종시 모 대학에 다니던 A(26) 씨는 원래 행정학을 공부하며 장래가 유망한 대학생이었다.

A 씨가 동료 대학생들의 물건에 손을 대기 시작한 것은 다단계에 빠지게 되면서부터다. 큰돈을 벌 수 있다는 생각에 시작한 다단계는 결국 A 씨를 절도의 길로 빠져들게 했다. 다단계를 하면서 물건을 팔지 못하고 불어나는 빚을 감당하지 못해 받게 된 대출. 대출을 종용하는 업체에 속아 3000만 원의 사기를 당하게 된 A 씨는 학교마저 휴학했다. 시골에서 농사를 짓는 부모님에게 학비를 송금받았지만, 3000만 원이라는 돈은 대학생인 A 씨에게 너무 큰 짐이었다.

http://cbs.kr/yRMob6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