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좋은시-막막한 날엔/복효근

막막한 날엔

복효근

왜 모르랴

그대에게 가는 길

왜 없겠는가

그대의 높이에로 깊이에로 이르는 길

오늘 아침

나팔 덩굴이 감나무를 타고 오르는 그 길

아무도 눈치재지 못할 속도로

꽃은 기어올라

기어이 울음인지 웃음인지

비밀한 소리들을

그러나 분명 꽃의 빛깔과 꽃의 고요로 쏟아놓았는데

너와 내가 이윽고 서로에게 이르고자 하는 곳이

꽃 핀 그 환한 자리 아니겠나 싶으면

왜 길이 없으랴

왜 모르랴

잘 못 디딘 덩굴손이 휘청 허공에서 한번 흔들리는 순간

한눈팔고 있던 감나무 우듬지도

움칫 나팔덩굴을 받아낸다

길이 없다고 해도

길을 모른다 해도 자 봐라

그대가 있으니 됐다

길은 무슨 소용

알고 모르고가 무슨 소용

꽃피고 꽃 피우고 싶은 마음 하나로

허공에 길을 내는

저기 저 나팔덩굴이나 오래 지켜볼 일이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