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유죄, 백인 무죄?

백인 경찰이 비무장 흑인에게 여러 발의 총격을 가해 살해한 사건이 발생했다. 특히 “위협을 느껴 정당방위 차원에서 총을 쐈다”는 경찰 주장이 거짓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AP통신 등 현지 언론은 미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찰스턴에서 백인 경관 마이클 토머스 슬레이저(33)가 비무장 흑인 월터 라머 스콧(50)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혐의로 체포됐다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슬레이저는 지난 4일 교통위반 단속을 하다가 벤츠승용차를 타고 가던 스콧을 멈추게 하고 전기충격기로 폭행한 뒤 스콧에게 총격을 가했다. 스콧은 차량 미등이 망가져 단속에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슬레이저는 내부 사건개요 보고서에 “스콧에게 전기충격기를 빼앗기고 몸싸움을 하다 생명의 위협을 받았다”고 진술했다.


그러나 익명의 시민이 동영상을 제보하면서 슬레이저의 이 같은 진술이 거짓이라는 사실이 드러났다.


제보된 동영상을 보면 슬레이저는 등을 돌려 달아나는 스콧에게 정조준 자세를 취하며 권총 8발을 발사했다 스콧은 8발 째 총격에 앞으로 힘없이 쓰러진다.


현지 수사당국은 총격 영상을 확보해 혐의를 확인한 후 곧바로 슬레이저를 체포했다.


키스 세이머 찰스턴 시장은 긴급기자회견을 열어 “슬레이저가 잘못된 판단을 했다”며“잘못은 잘못이다. 나쁜 결정을 했을 때는 경찰이든 길거리의 시민이든 책임을 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슬레이저를 즉각 해고했다”고 덧붙였다.


동영상이 공개된 후 지역 주민들은 찰스턴 시청 앞에서 규탄집회를 여는 등 반발에 나섰다. 슬레이저 변호사는 그의 변호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 연방수사국(FBI)와 법무부도 이 사안에 대해 별도 조사에 착수했다.

정치,경제,연예 등 각 분야의 뉴스를 카툰,웹툰, 만평으로 소개하는 뉴스만화매체, 미디어카툰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