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성완종녹취록 ‘짠’… 경향 ‘발끈’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JTBC 뉴스룸’에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숨지기 전 경향신문과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먼저 방송에 내보내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이 경향신문과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보도했다. 경향시문이 단독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공개하기 전이었다. 이는 유족 동의 없이 방송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보도윤리 논란이 불거졌다.


손석희 앵커는 이날 방송에서 “성완종 전 회장의 육성 인터뷰 내용을 다른 경로를 통해 입수했다. 경향신문과는 상관이 없다. 다른 곳에서 입수했다”고 말했다. 이어 “시민의 알권리와 관련이 된다”며 “하지만 일방적 보도가 아니라 신빙성이 있는지 의구심을 가지면서 전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경향신문은 “경향신문과 유족이 반대하는 데도 방송했다. 이는 언론 윤리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며 “법적으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성 전 회장의 유족과 경향신문 보도국장이 JTBC에 전화를 걸어 방송 중단을 요청했지만 JTBC는 뉴스룸 2부에서 성 전 회장의 인터뷰 녹음파일을 내보냈다”며 “경향신문 기자가 인터뷰한 녹음파일을 아무런 동의 없이 무단 방송하는 것은 타 언론사의 취재일지를 훔쳐 보도하는 것과 다름 없다. 언론윤리에 정면으로 반하는 행위”라고 항의했다.

경향신문은 “해당 녹음파일은 경향신문이 검찰에 제출할 당시 보안 작업을 도와주겠다고 자진 참여한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김인성씨가 검찰에서 작업을 마치고 나온 뒤 JTBC에 넘겨준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정치,경제,연예 등 각 분야의 뉴스를 카툰,웹툰, 만평으로 소개하는 뉴스만화매체, 미디어카툰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