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1년… 텅 비어 있는 안산 합동분양소 정부 요인석

fact

▲세월호 참사 1주기인 2015년 4월 16일. 조선/ 중앙/ 동아/ 한겨레/ 경향신문 등이 관련 사진을 17일자 종합 1면에 실었다. ▲보수 ↔ 진보지의 시각 차이가 뚜렷하게 드러난다. ▲이날 가장 주목받은 것은 서울신문 사회면에 실린 한 장의 사진이다. ▲텅 비어 있는 안산 합동분양소의 정부 요인석. ▲한숨조차 쉴 수가 없다. 무슨 말을 하겠는가.

view

경기 안산 합동분양소의 텅 비어 있는 정부 요인들의 자리를 서울신문이 카메라에 담았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진도 팽목항을 찾았지만, 분양소에 들어가지 못했다. 대통령이 방문한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유가족들이 문을 닫아 걸었기 때문이다. 경향신문은 유가족들이 자물쇠로 잠가놓은 분양소 사진을 실었다. 조선일보는 팽목항을 찾은 박 대통령이 세월호 상징물을 바라보며 지나가는 뉴시스 사진을 실었고, 동아일보는 박 대통령이 실종자 사진을 향해 애도의 뜻을 표하는 모습을 찍은 청와대사진기자단 사진을 실었다. 중앙일보는 이주영 새누리당 의원(전 해양수산부 장관), 유기준 해양수산부 장관, 이동진 진도군수와 함께 팽목항에 서 있는 박 대통령 사진을 실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사진이다. 한겨레신문은 시청앞 서울광장에 추모자들이 운집해 있는 모습을 담았다. 이날 개최된 ‘4.16 약속의 밤’ 행사에, 주최측은 약 5만명의 추모객이 참가했다고 추산했다. 그러나 경찰은 약 1만명으로 추산했다.

(http://factoll.tistory.com/1068 에서 이어집니다)

(tag : 서울신문, 세월호, 합동분양소)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