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개츠비The Great Gatsby』

『위대한 개츠비The Great Gatsby』 미국 고등학생의 필독서로 자리 잡은 책이 한 권 있다. 1차 세계대전 후의 미국 자본주의 사회의 물질적 풍요와 꿈틀대는 욕망을 배경으로 남녀간의 사랑과 배신을 얘기한 책이다. 잘생긴 미남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가 열연하며 영화화 되기도 하였다. 그런데 사실 왜, 이 책이 미국 사회에서 청소년 필독서가 되었고, 영화화 되었는지는 솔직히 모르겠다. 이 책의 소개글을 읽어보면, [화자 닉의 냉정하면서도 객관적인 시선을 통해 그려지는 인물들의 모순과 간극은 이 소설의 가장 큰 즐거움 중 하나이다. 속물적이고 통속적인 존재들이 갈등하고 부딪히는, 살아 숨쉬는 책이다. 당대 미국을 지배한 계급적 모순과 부에 대한 동경, 신생 강대국의 물질주의가 가져온 화려한 열락이 있다. 무가치한 존재를 무모하게 사랑하고, 의연하게 실패를 받아들이며 여전히 그 상상 속에 머물기를 선택한 개츠비. 인간의 근원적 욕망을 자극하는 물질주의 시대를 멋들어지게 묘사하면서도, 그 꿈의 이면에 감춰진 환멸과 절망을 폭로했으며, 동시에 인간 본원의 순수를 이야기를 한 작가 피츠제럴드가 있다]라며 거창하게 소개하고 있지만, 이 소설이 과연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무슨 의미를 전달한다는 것인지는 솔직히 필자는 의문이다. 필자가 이 책을 오늘 소개하는 것은 그냥 그렇고 그런 이야기를 할려고 선정한 것이 아니다. 이 「위대한 개츠비」와 함께 청소년 필독서로 자리 잡은 리처드바크의 [갈매기의 꿈]도 마찬가지이다. "청소년이여 꿈을 가져라" "높이 나는 새가 멀리 본다"는 인간 욕망을 부추기기 위하여 청소년 필독서로 선정되었다면, 작가의 의도와는 한참 멀고도 먼 헛짓거리이다. 가난한 집 아들로 태어 난 개츠비가  자기 운명을 개척하기 위해 16살에 집을 떠나고, 폭풍우 속에서 난파 직전의 요트에 타고 있던 대부호를 구하며, 그러한 인연으로 대부호와 함께 여행을 하며 "세상의 법칙"과 "생각의 힘"을 배우고 상상하는 것을 현실화하는 자기계발의 법칙에 관점을 두고 봐야 한다고 본다. 사실 한국인에게 영화 [위대한 개츠비]는 화려한 파티와 영상미, 잘생긴 배우의 출연, 화제의 소설을 극화한 작품이라며 마켓팅한 것 빼고, 뭐 남는게 있는 작품인가? 결론은 이렇다. 대부호라는 맨토를 통하여 "현실창조"를 이루었지만, 그 "현실창조"란 것이 인간 욕망을 벗어나지 못한다면(소설 속에서도 개츠비는 마피아를 통한 밀주등의 불법을 통해서 목표를 이뤄나가는 것처럼 암시한다) 결국 허무하게 죽는다는 것이다. "생각의 힘"은 "집중"하되 "집착"하지 않는 "관찰"을 통하여 이뤄진다. 또한 시계 바늘처럼 철저한 자기 관리와 계획 실천도 중요하겠지만, 내면이 보내오는 "나침반"의 방향을 통하여 이뤄진다. 시계의 바늘대로 자신을 억압하며 시간을 지킨다는 것 너머의 자유로움이 있어야 한다. 쉽게 구할 수 없는 원두커피판매 http://me2.do/GR7VKOY9 독서경영채널 http://me2.do/GqInp2j8 독서경영카스 http://me2.do/GxbFIzSr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