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리어의 왕, 황금율 그리고 리츠칼튼 서울 Ritz-Carlton Seoul

20년 만에 다시 옵니다.

갔었다는 사실을 빼곤 그 곳에서 봤던 모든 것들이 뇌리에서 지워졌었는데, 클럽 라운지를 보고서야 마치 데자뷰인 듯 슬그머니 망각 속을 비집고 나오는군요.

리츠칼튼 서울 Ritz-Carlton Seoul 그리고 20년 만의 재회.....

95년 개관 즈음에 다녀 오고 처음이니 감회가 새롭군요. 그 당시 리츠칼튼의 개관은 꽤 센세이셔널 했더랬지요. 특히, 닉스앤녹스는 서울힐튼(지금의 밀레니엄서울힐튼)의 파라오, 그랜드하얏트의 JJ마호니와 더불어 제 또래 사이에선 일종의 '잇' 플레이스였습니다. 지금은 JJ마호니만 남아 호텔 클럽의 명맥을 간신히 유지하고 있는데, 그마저도 옛날의 영화는 색이 다 바랬으니 순식간에 지난 듯 하던 그 20년의 세월은 저와 제 기억 뿐만 아니라 많은 것들을 바꾸어 놓았군요...... (아래 링크에서 이어집니다)

http://lee2062x.tistory.com/637#.VTmJRdLtlH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