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대신 감각으로 집을 꾸미고 싶은 당신에게

1917년 미국의 한 미술 전시장에

남자 소변기가 출품됩니다.

마르셸 뒤샹의 ‘샘’이란 작품입니다.

미술에서는 이렇게

예술의 소재가 될 수 없는 사물을

작품으로 쓰는 것을 ‘오브제’라고 합니다.

우리가 집에서 보는 모든 일상의 사물.

펜, 접시, 밥그릇, 프라이팬, 옷걸이,

가구, 테이블, 옷장 등등.

이 모든 사물은

오브제의 개념에 따르면

다 예술의 소재입니다.

이것을 약간 이동하거나 배치를 바꾸면

우리가 사는 집은 ‘갤러리’가 됩니다.

소품과 작품은 서로 왔다 갔다 합니다.

봄입니다.

집안 가구도 옮기고 대청소도 하고

분위기를 바꾸고 싶으실 텐데요.

그 전에 작가가 돼보는 건 어떨까요?

작가의 감각으로 버릴 물건들을

잘 배치하고 예쁘게 꾸며 놓으면

새집에 이사한 느낌도 들고

아이들도, 남편도, 아내도 집에

들어오는 것이

언제나 즐거울 수 있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책은

요리사, 목수, 건축가,

예술가, 디자이너, 카페 주인 등

33쌍의 부부가

자신의 집을 갤러리로 바꾼 사연과

인테리어 방법을 소개한 책입니다.

리빙 매거진 <레몬트리>에서 그동안 소개했던

부부들의 ‘집 꾸미기’를 모았습니다.

이 부부들을 ‘리빙 피플’이라고 부릅니다.

줄여서 ‘리피’입니다.

나와 내 주변의 라이프스타일을

아름답게 가꾸고자 하는 사람들입니다.

히피에서 여피로 그리고 리피로

작지만 새로운 삶을 꿈꾸는 사람들의 책입니다.

돈 걱정은 안 하셔도 됩니다.

더 중요한 것은 감각과 열정 그리고 시간입니다.

이번 주말은 아이 책상을

꾸며주시는 건 어떨까요?

다음 주는 식탁을 어떻게 한 번?

<리피 스타일 인테리어>로

나와 가족의 일상을

조금 더 아름답고 따뜻하게

바꿔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은 프랑스 아내와 한국 남편의

‘손바닥만 한 집’을 소개합니다.

읽어보기> http://me2.do/5niHEECU

-----------------------------------------

▶ 1:1 책 추천 받기 http://me2.do/5ZDH5Bf1

▶ 내가 놓친 책 소개 보기 http://www.bookhz.com

책 속의 감동을 함께 나눠요😁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