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들의 고향> 문오의 서사와 경아의 서사가 이토록 다른 이유

http://byulnight.tistory.com/191

고향에 대한 이야기부터 시작해야겠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은, 우선 소설의 제목부터가 『별들의 고향』이며, 문오와 경아의 서사에 있어서 고향이란 비유하자면 어떤 분수령의 지점과도 같은 위치에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제는 그렇게 간단치 않다. 단순히 고향의 있음/없음이 그 둘의 서사를 가르는 것이 아니다. 사실상 하나마나 한 말이 되겠지만, 고향은 분명히 그 둘에게 존재했다. 경아에게 있어 고향은 ‘강원도 어느 시골 역’(1, 49)이었으며, 문오의 고향은 ‘바다가 보이는’ ‘부두 연변’(2, 317)의 한산한 어촌이었다. 문오의 고향과 경아의 고향 사이를 가로지르는 변별점은, 철학적인 용어를 끌어와 보면 ‘존재론적’인 차원이 아니라 ‘인식론적’ 차원에 있다고 할 수 있다. 에두르지 않고 말해서 문오와는 달리 경아에 관해 의문시 되는 점은 ‘경아에게 고향이 있는가?’가 아니라, ‘왜 경아는 “고향이 있다는 것은 좋은 일이에요.”, “나두 고향이 있었으면 좋겠어요.”(2, 274)라며, 고향을 인식하지 못/안 하는가?’이다. 이러한 의문을 토대로 문오와 경아의 서사를 비교하고자 한다. 본격적인 논의 전에 잠시, 고향이라는 대상에 대해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고향은 이 세상에 발을 붙이고 태어난 이라면 즉, 그 누구에게라도 존재했다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다. 그렇지만 그것을 인식할 수 있는가의 문제에서는 조금 얘기가 달라진다. 인식의 측면에서는 ‘고향’을 두 가지로 분류해볼 수 있지 않을까. 먼저 고향을 인식하는 한에서는(혹은 인식할 수 있는, 할 필요가 있는 환경/상황에서는) 고향이란 현재를 벗어난, 어떤 시점을 지칭한다. 그건 물론 과거의 시간이자, (또한, 언제든 돌아갈 수 있는) 미래의 시간이다. 도식적으로 표현해보면 ‘고향=과거(=미래)’ 쯤이 되겠다. 다른 경우, 즉 고향을 인식할 수 없는 경우(인식하지 않는, 혹은 인식할 수 없는 상황/환경) 고향(없음)은 그야말로 현실 그 자체로의 회귀이다. 고향이란 어딘가에는 있지만 너무 멀어, 아득하여 도저히 인식할 수 없는 어딘가에 있다면. 마치 새뮤얼 베케트의 ‘고도’와도 같다고 할 수 있다. 고향을 인식할 수 없는 이들에게 고향(없음)을 생각함이란 역설적으로 현재(현지/타향)를 생각함과 같다. 이 점에서 경아가 ‘별’을 보며 남긴 전언을 눈여겨보자. “내 고향은 멀어요, 별처럼 멀어요.”(2, 275) 고향은 아득히, 별처럼 지독히 먼데, 이건 도대체 고향이란 것이 없는 것과 뭐가 다른가. 이러한 절망적 ‘인식’이 (되돌아) 향하는 곳은 어김없이 현실이다. 산 정상에서 마치 어떤 대상을 향하는 듯 있는 힘껏 내뱉은 외침은 대상(없음)을 빗겨간다. 결국 메아리로 돌아오는 외침을 통해서 확인하고, 인식할 수 있는 건 그 외침을 내뱉었다고 믿어지는 ‘나’뿐인 것이다. 이러한 기준틀을 가지고 섣불리 경아와 문오를 나누어보자면, 경아는 ’현재를 살아가는‘ 존재요, 문오는 ’과거(=미래)를 간직하고 살아가는‘ 존재라고 할 수 있다.

글이 길어 일부만 옮겼습니다.

자세히 보러 가기)

http://byulnight.tistory.com/191

세상을 쓰다 http://byulnight.tistory.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