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도 서빈백사에서

비가 그치고 나면 여름이겠지.

올 봄은 첫사랑처럼 단명하겠지. 이 달만 참고나면 나는 거기 서 있을 것이네. 섬에게 내가 쓴 이야기들을 들려주겠네. 그러면 섬은 또 어떤 귓속말을 속삭일까.

아주 천천히, 그 누군가를 잊어버릴만큼 느리게 연애소설 읽는 노인.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