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의 내가.

추운 겨울의 시리던 바람은 따뜻함을 머금은 그것으로 바뀌고 꽁꽁 얼어있던 마음도 깊숙히 스며드는 햇살에 조금씩 녹아듭니다. 주머니에 감춰두었던 손으로 당신의 온기를 느낄 계절이 온 것이죠. 봄날의 내가 한발짝 당신에게 다가갈때 부디 환한 미소로 날 반기어 주기를.

Pilly soul. 평범한 남자의 자작시 공간.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