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9 재보선 파장/ ②김무성 ⇨ ‘쾌속’ 예상… 아직까지 ‘독무대 펼쳤다’고 보긴 일러

fact

▲4·29 재보궐 선거를 압승으로 이끈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의 리더십을 놓고, 국내 언론은 약간의 시각차를 보였다. ▲동아/조선일보는 30일 “청와대보다 김무성 대표에게 힘이 실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반면 중앙일보는 ‘친박계 인사’를 인용해 “박근혜 대통령과 힘의 균형을 맞췄다”고 해석했다. ▲한겨레신문은 “김무성 대표가 독자 행보를 펼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경향신문은 박근헤 대통령에게 무게를 싣고 “레임덕 우려를 일단 덜었다”고 한 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체제도 당분간 순항하게 됐다”고 간략하게 평했다.

view

새누리당이 4·29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김무성 대표의 당 장악력이 한층 강화될 것으로 보인다. 여권 내 유력 대선 주자로서의 위상도 더욱 굳어질 전망이다. 기존 언론은 높아진 김무성 대표의 위상에 초점을 맞춰, 향후 정국의 운영이 “청와대에서 김무성 대표 쪽으로 쏠릴 것”으로 해석했다.

동아 “당청 주도권 김무성 쪽으로 급속하게 쏠릴 가능성”

동아일보는 30일 “이미 박근혜 대통령이 중남미 순방 직전 김 대표를 직접 불러 독대하면서 국정 운영을 긴밀하게 상의할 정도로 여권 내에서 김 대표의 위상은 한층 높아진 상태”라며 “당청 관계의 주도권이 김무성 대표 쪽으로 급속하게 쏠릴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 신문은 “재·보선 승리에 이어 4월 임시국회에서 공무원연금 개혁안 처리까지 마무리하면 김 대표는 명실상부하게 여권의 차기 대선 주자 1위 자리를 굳힐 수 있다”고 했다.

조선 “김무성 대표 선전…의존도 커질 수밖에 없다”

조선일보도 김무성 대표에 힘이 실릴 것으로 봤다. 하지만 동아일보에 비해 톤이 좀 낮았다. 신문은 ‘새누리당의 한 핵심 관계자’를 인용해 “선거의 여왕인 박근혜 대통령이 빠진 상황에서 김무성 대표는 작년 7·30 재·보선에 이어 이번 재·보선에서도 선전한 셈”이라며 “당분간은 김 대표에 대한 의존도가 커질 수밖에 없다”고 예상했다.

비박계의 한 중진 의원은 “그동안 일부에서 김 대표를 향해 '비주류 내지 비박계 대표'라고도 했지만 이번 선거로 입지가 상당히 다져졌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http://factoll.tistory.com/1137 에서 이어집니다

tag :

기자들과 후원자들이 만든 비영리 언론입니다. 최대한 객관적이며 가치 중립적인 보도를 지향하기 위해 이름을 ‘팩트올’로 정했습니다. 팩트체크와 탐사보도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