② JIFF 또다른 유혹, 먹는 미 !!

배도 불러야 뭐가 보입니다. 영화평론가 신귀백은 “전주에서 팝콘만 들고 영화를 보는 사람은 서울 촌놈”이라고 했습니다. 왜 일까요. 전주시네마와 CGV전주가 만나는 중간에 상시 대기하는 문어발 리어카 아줌마 때문입니다. 영화의거리 포장마차에서 문어발을 구워 각자 영화관을 선택해 스태프 몰래 백에 챙기셨던 분들, 뭔가 캥기시죠? 옆 사람 미안하게 냄새 풍기며 먹는 그 맛이란. 만두의 정석이라 불리는 ‘일품향’ 아래로 가면 한양불고기 골목이 나옵니다. 그 부근엔 콩나물국밥으로 ‘삼백집’을 비롯해 구석진 골목에 위치한 파스타 가게 ‘차녀’ (정말 둘째 딸로 태어난 게 이유), 순대 등 분식까지 없는 게 없습니다. 삼백집은 날계란이 얹힌 콩나물 국밥과 '욕쟁이 할머니'의 구수한 입담으로 매우 잘 알려진 식당이죠. 개업 이후 68년 동안 변함없이 이 자리를 지킨 덕분에 허영만의 '식객'에서도 소개됐답니다. 이외에도 영화의거리 일대에서 파는 ‘꽈배기’집의 꽈배기만 몇 십 년 간 간식으로 드시는 어르신도 계시고, 나이 지긋하신 부부가 운영하시는 동그라미제과점의 갓 구운 샌드위치 또한 가격도 착하고 맛도 착합니다.

전주한옥마을로 빠질라 치면, 동문거리 일대에 있는 장가네 왕족발 지나칠 수 없죠. 직접 엄선한 좋은 족발을 고집해서 하루 세 번 정도 족발을 삶으십니다. 서비스로 제공되는 콩나물국밥은 시원하고 매콤해서 속을 개운하게 풀어주죠. 드디어 한옥마을로 진입, 이곳은 주전부리의 천국입니다. 다양한 종류의 수제 만두를 골라 먹는 '다우랑'은 늘어선 줄로 그 인기를 증명합니다. 버터에 살짝 구운 문어에 특제 소스를 묻힌 '문꼬집' 이 그렇게 맛있다고는 하는데, 한옥마을만의 명물은 아니랍니다. 치즈를 불판에 노릇노릇 구워 요플레를 뿌려주는 임실치즈구이가 차라리 낫지 않을까요? 새콤달콤, 짭쪼름. 부조화 속의 조화. 바게트 버거나 한옥호두과자도 한 번쯤 먹어봐야 하는 인기 리스트 목록에 있죠. 뭐니뭐니 해도 인기의 갑은 '풍년제과'의 수제 초코파일 겁니다. 견과류와 딸기잼이 든 고소하고 달콤한 초코파이, 선물로 바리바리 싸가시는 분들 많으시니까요. 그럼에도 '한국사람은 밥심으로 산다'며 밥집을 찾으신다면, 제철야채가 듬뿍 들어간 ‘신뱅이’의 비빔밥, 아기자기한 소품들이 인상적인 카페 전문점 ‘상덕커리’와 매운맛 갈비찜이 더 맛있는 생선탕 전문점 ‘나들벌’ 등도 나쁘지 않습니다. 한옥마을을 조금 벗어나 있는 인도요리 전문점 ‘마실라’의 인도 커리는, 접시를 남김없이 비우게 만드는 마력을 지녔죠.

http://travel.chosun.com/site/data/html_dir/2015/04/29/2015042902222.htmlhttp://srchdb1.chosun.com/pdf/i_service/pdf_ReadBody.jsp?Y=2015&M=04&D=30&ID=2015043000002http://www.jjan.kr/news/articleView.html?idxno=547647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