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마도 두근거리는 받아쓰기 시험날!

"글을 모르는 백성이 많으니 아무리 좋은 책도 소용이 없습니다." 신하들이 세종 대왕께 아뢰었어요. '백성들이 모두 글을 알면 얼마나 좋을까? 그래. 누구나 쉽게 익힐 수 있는 새 글자를 만들어야겠다!' 세종 대왕은 시집간 둘째 딸 정의 공주를 불렀어요. 정의 공주는 슬기로운 데다 말과 글자에 남달리 밝았거든요. "백성이 쓰는 말과 자연에서 나는 소리를 모두 적어 오너라." 정의 공주는 온갖 소리들을 적은 종이를 모아 세종 대왕에게 갔어요. "이제 이 쪽지를 읽고 첫소리가 어디서 나는지 살피거라." "강. 어금니에서 나옵니다." "그러면 그 쪽지는 나무 상자에 넣거라." "나무. 혀가 움직여 소리가 납니다." "불 상자로구나." "바람. 입술이 붙었다 떨어집니다." "흙 상자로구나." 1443년, 드디어 새 글자가 만들어졌어요. 세종 대왕은 세자와 정의 공주, 안평 대군을 불러 새 글자를 보여 주었어요. 세종 대왕은 글자를 하나하나 가리키며 설명했어요. 세자와 정의 공주와 안평 대군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어요. "세상에, 스물여덟 글자로 세상의 모든 소리를 적을 수 있다니!" "자연의 이치가 그대로 담겨 있어 배우거나 쓰기가 무척 쉽습니다!" 세종 대왕은 고개를 끄덕였어요. "새 글자는 모든 백성을 위한 것이다. 여자와 아이, 양반과 상민, 노비까지 두루 쓰게 할 것이다." "아바마마, 그런데 이 글자의 이름은 무엇인지요?" 정의 공주가 물었어요. "백성을 가르치는 바른 소리, 훈민정음이라 할 것이다." >>아들셋맘은 오늘도 문장부호와 씨름 중<< 받아쓰기. 꼭! 어김없이! 역시나! 반드시! 주의를 주고 강조를 했던 '그 부분'에서 틀려오던 우리 아들. 기대는 안한다고 했지만 일주일에 한 번 있는 받아쓰기 시험날이면 내심 초조하게 펼쳐보던, 받아쓰기 공책. 바로 어제, 받아쓰기 공책을 펼쳐드는 순간! 매번 떨리던 가슴은 처음으로~ 감격의 가슴으로 바뀌었습니다. "꺄악~ 잘했어, 최고야!" 하며 너무 호들갑 떨며 좋아하면 아이에게 부담을 줄까싶어 속으로만 방방 뛰고, 겉으론 담담하게 축하의 말을 건넸지요. 저녁을 먹고나서 아이는 아빠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의 받아쓰기 실력을 자랑했습니다. 그리고 저에게 물었습니다. "엄마는 별로 안 좋아?" "아니야, 엄마도 좋아. 얼마나 좋은데." "별로 안 좋은 거 같은데?" "왜에~? 엄마 진짜 기분 좋은데." "많이 안 웃었잖아." 에효... 엄마는 힘듭니다. 아들 부담될까봐 웃음을 애써 참았는데 아들은 애써 참은 웃음을 서운해 하네요. '웃어야 할지, 울어야 할지...' 갈수록 많아지는 점(. , " '...)들과 엄마도 헷갈리는 띄어쓰기의 함정들이 무서울 뿐입니다아...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