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

요 며칠 바람이 좋다. 하늘을 날아다니던 민들레들도 일찌감치 자리를 잡았겠구나. 아직까지도 괜찮은 곳을 발견하지 못했던 아이들 역시 빗물에 섞여 타의에서든 자의에서든 자리를 잡았겠구나. 빗방울 방울을 머금고 땅 속에 스며들 준비를 하고 있겠구나. 바람이 좋다. 그간 여행은 즐거웠을까. 가는 길 우연히 마주친 너에게 내가 물었었지. 바람이 좋지 않느냐고.

dickpunks

viva youth

http://youtu.be/kHDJA5fxDSU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