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악의 연대기> - '악은 악에 의해서만 용서받는다.'

영화 <끝까지 간다>에서, 주인공 건수(이선균)가 ‘살인하지 않았다’ 는 사실이 밝혀지자 내심 안도했다. 그건 어느새 그에게 동화되어 완전범죄를 위한 공범이 되어버린 필자에게 주어진 일종의 면죄부였기 때문이다. 이에 반해, <악의 연대기>에서 창식(손현주)의 우발적 살인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선행 명제로서 주어진다. 이후의 선택과 무관하게 이미 창식은 악(惡)이 되어 버렸고, 우리는 그에게 연민을 느낌과 동시에 악의 편에 서는 불편함을 맛본다. 누구나 악하다(또는 악할 수 있다)고 말하는 <악의 연대기>의 태도는 그런 면에서 <끝까지 간다>와는 확연히 다르다. 말하자면, 이 영화는 그 누구도 구원하지 않는다.

15년 경력의 강력계 배태랑 형사반장 창식(손현주)은 각종 표창을 수상한 인정받는 경찰이다. 서장의 지원까지 받아 특진을 앞둔 어느 날 그는 괴한의 습격을 받고, 혈투 끝에 상대를 죽이고 만다. 자신이 쌓아온 경찰로서의 커리어를 지키기 위해 창식은 사건을 은폐하고 사건현장을 떠나지만, 다음날 자신이 근무하는 경찰서 앞에 보란 듯 매달려 있는 괴한의 시체를 보게 된다. 이후 영화는 살인자가 된 경찰 창식의 고뇌와 함께, 그에게 닥친 사건의 배후를 찾는 과정을 주도면밀하게 그린다.

스릴러 장르의 완성도를 결정짓는 서스펜션은 창식을 연기하는 배우 손현주를 통해 효과적으로 표현된다. 많지 않은 대사와 절제된 표정들은 역설적으로 창식 내면의 걷잡을 수 없는 혼돈을 적확하게 드러내고, 카메라는 이런 창식의 모습을 과감히 앞당긴 채로 내내 끈질기게 쫓는다. 적재적소에 삽입된 음악과 음향 또한 개별 씬 안에서 관객들의 감정선을 리드미컬하게 증폭시키는 데에 유효하다. 특히 창식이 경찰서에서 자신이 나온 CCTV 영상이 담긴 파일을 빼돌리는 장면이나, 창식과 진규(최다니엘)가 취조실에서 대면하는 장면의 연출은 이 영화의 백미이다.

이 영화가 주인공 창식의 시선에 전적으로 치중했다는 사실은 다소 아쉽다. 영화 중반 이후 창식과 대적하여 그를 몰아붙이는 진규는 <끝까지 간다>의 창민(조진웅) 못지않은 카리스마에도 불구하고, 영화 속에서 자신을 각인시킬 충분한 지분을 얻지 못한다. 창식의 강력계 동료인 오형사(마동석)와 동재(박서준) 또한 각자가 갖는 역할이 작다 할 수 없음에도 영화 막바지에 이를수록 허둥지둥 소모되며, 결국 제대로 설명되지 못하고 창식의 갈등을 극대화하기 위한 부수적 역할에 그친다. 그렇게 후반부에 드러나는 예상치 못한 반전과 얼기설기 드러나는 비밀들은, 내내 창식을 중심으로 이끌어 온 이 영화의 시선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도 거대해 보인다.

영화에서 창식은 강력반 막내 동재에게 말한다. 인간은 누구나 극단적인 상황에 처하면 우발적인 행동을 하게 되어 있고, 상황에 따라서 얼마든지 악해질 수 있다고. 우리가 창식의 악함을 이해하거나 (심지어) 연민한다면, 그건 우리 내부에도 이미 악이 자리잡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타인의 죄악을 통해 스스로의 정의를 투영하고 자신의 악함에 근거해 타인의 죄를 용서하는 방식으로, 법을 배제한 개인에서 있어서의 악은 상대적일 수밖에 없다. 결국 영화 <악의 연대기>는 말하는 듯하다. 악은 악에 의해 탄생하고, 또한 악에 의해 용서받는다고.

누군가의 무언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