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진 좋은시-봄/김기택

김기택

바람 속에 아직도 차가운 발톱이 남아있는 3월.

양지쪽에 누워 있던 고양이가 네 발을 모두 땅에 대고

햇빛에 살짝 녹은 몸을 쭉 늘여 기지개를 한다.

한껏 앞으로 뻗은 앞다리.

앞다리를 팽팽하게 잡아당기는 뒷다리.

그 사이에서 활처럼 땅을 향해 가늘게 휘어지는 허리.

고양이 부드러운 등을 핥으며 순해지는 바람.

새순 돋는 가지를 활짝 벌리고

바람에 가파르게 휘어지며 우두둑 우두둑 늘어나는 나무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