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언맨'을 이긴 '드웨인 존슨'

‘인민의 챔피언(People's Champion)’, ‘감각’과 ‘캐릭터’로 살아남던 애티튜드 시대 WWE 최고의 스타, ‘더 락(The Rock)’으로 불리는 WWE를 대표하는 아이콘 레슬러이자, 2013년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제치고 할리우드 최고 흥행배우로 등극한 드웨인 존슨! 알면 알수록 매력이 철철 넘치는 남자, 드웨인 존슨의 10가지 매력적인 이야기들을 알아보자.

1. ‘더 락’이라 불리는 사나이 드웨인 존슨은 고교 미식축구 국가대표 선수를 지낸 후 마이애미 대학교 허리케인스에서 수비 라인맨으로 명성을 떨쳤다. 대학 졸업 후 아버지와 할아버지 뒤를 이어 WWE에 입성, 1996년부터 2003년까지 7년 동안 8차례 WWE 챔피언에 올랐다. 존슨의 링 캐릭터 ‘더 락(The Rock)’은 카리스마 있고 역동적인 캐릭터로, 특유의 쇼맨십으로 단숨에 팬들을 매료시키며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WWF의 팬들이라면 그의 주옥같은 멘트인 “If you smell what The Rock! is Cookin”을 한 번쯤은 따라 해봤을 것이다. 2. ‘아이언맨’이 유일하게 무릎 꿇은 그 남자 존슨은 레슬링에 이어 배우로서도 맹활약을 펼쳤다. 특히 2013년에는 ‘스니치’, ‘지. 아이. 조2’, ‘엠파이어 스테이트’, ‘페인 앤 게인’,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 등 영화에 출연했다. 경제매거진 포브스 조사 결과, 2013년 한 해에만 흥행 수입 13억 달러를 기록하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를 제치고 할리우드 최고 흥행배우로 우뚝 서는 등 명실공히 배우로서 큰 성공을 거뒀다. 3. 전세계 어린이에게 '건강' 봉사 활동하는 가슴 따뜻한 남자 존슨은 봉사, 기부와 같은 선행과 아이들의 상담, 복지에 관심이 많은 남자다. 2006년 ‘더 락 파운데이션’을 설립해 건강과 피지컬 피트니스 분야를 아울러 전 세계 어린이들을 지원하고 있다. 2000년 1월 자서전 ‘The Rock Says’를 썼으며, 이 자서전은 발간 즉시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다. 지난 2009년에는 미국 연예주간지 ‘엔터테인먼트 위클리’가 선정한 ‘할리우드 A 리스트’에 오르기도 했다. 4. 그가 가장 사랑하는 건 ‘가족’ 존슨은 평소 팬들에게 다정하고 매너 좋기로 유명하다. 사실 그의 다정한 성격은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존슨은 자신을 ‘마마보이’라고 부를 정도로 사모아계 어머니에 대한 사랑이 극진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2012년 크리스마스에는 어머니에게 캐딜락 에스컬레이드를 깜짝 선물해 ‘세계적 효자’ 인증을 했다. 5. ‘800만 팔로워’를 거느린 남자 존슨은 SNS를 통해 팬들과 활발하게 소통하는 스타로 유명하다. 트위터 계정 팔로워는 834만 6103명이며 페이스북 페이지는 4600만에 달하는 ‘좋아요’ 수를 자랑한다. 트위터를 통해 근황이나 출연작에 대한 소식을 자주 알리는데, 재미있는 사실은 수많은 팔로워를 가진 그가 유일하게 팔로잉한 사람은 바로 ‘무하마드 알리’라는 것이다. 6. “사랑한다, 형제여” 존슨은 ‘분노의 질주: 더 맥시멈’에 함께 출연했던 폴 워커가 사고로 사망한 후, 자신의 SNS에 “내 모든 힘, 사랑과 신념을 담아 가슴이 찢어지는 아픔을 겪고 있을 워커 가족을 위로하고 싶다. 사랑한다, 형제여”라는 글을 남겨 안타까움을 전했다. 이어 생전의 폴 워커와 다정하게 웃고 있는 사진도 함께 올려 팬들의 마음을 아련하게 했다. 7. ‘강한 몸 뒤에 숨겨진 노력’ 새벽 4시부터 몸만들기 삼매경

무시무시한 몸만들기 트레이닝으로 유명한 그는 새벽부터 저녁까지 쉬지 않고 운동한다. 영화 ‘허큘리스’에 출연하게 됐을 때는 더 좋은 몸을 만들기 위해 촬영 8개월 전부터 준비에 들어갔다. 먼저 근육을 16kg 더 늘렸고 유산소 운동으로 근육을 조절·유지했다. 하루에 세 번 운동, 8000칼로리 섭취, 그리고 이어진 단식 등 다양한 운동요법과 식이요법으로 ‘신화 속 영웅’에 걸맞은 몸을 만들어 냈다. 그는 지금까지도 여전히 이 몸을 유지 중이다. 8. 마침내 이뤄낸 ‘슈퍼 히어로’의 꿈 그는 할리우드에 처음 입문했을 때 ‘신의 힘을 가지고 태어난 사람’을 연기하는 꿈을 가지고 있었다. 그리고 최근 갈망하던 바대로 슈퍼 히어로 세계에 합류하게 됐다. DC코믹스의 슈퍼 히어로 영화 ‘샤잠’에서 ‘블랙 아담’을 연기하게 된 것. 그가 맡은 블랙 아담은 다크 히어로로 유머러스하고 잔인한 모습을 그린다. 9. "망가져도 좋다!" 토크쇼 인기 게스트 존슨은 ‘토크쇼 인기 게스트’ 중 하나다. 언제나 젠틀해 보이는 모습 뒤에는 망가지는 것을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 ‘개그 욕심’이 숨어 있다는 것. 언제나 넘치는 에너지로 ‘몸 개그도 얼굴 개그도 OK’라고 한다. 최근 지미 펄론(Jimmy Fallon)의 ‘투나잇 쇼’에서는 촌스러운 가발 분장을 한 채 뻔뻔한 코믹 연기를 펼쳐 근육질 스타의 반전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10. 알고 보면 ‘옷 좀 입는’ 남자

울퉁불퉁한 근육, 찢어질듯한 셔츠. 마동석과 존슨, 그들은 항상 같은 옷을 입는다? 옷을 못 입는다? NO! 실은 옷이 그들의 근육질 몸을 감당하지 못한다는 웃지 못할 뒷이야기. 사실 존슨은 자신의 몸과 어울리는 스타일을 아주 잘 이해하고 있는 배우로 꼽힌다. 실제 레드 카펫 현장이나 화보 등에서 선보이는 정장 패션을 보면 그가 얼마나 감각 있는 남자인지 알 수 있다.

자료출처

http://wp.me/p5pPKy-2D7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