닭에서 공룡으로 – 과학자들이 실험을 통해 횃대에 올라앉을 수 있는 닭의 발가락을 공룡의 발가락으로 ‘역진화’ 시켰습니다.

새들은 사람의 엄지손가락처럼 다른 발가락과 마주 보고 있는 엄지발가락을 가지고 있습니다. 독특하게 적응한 이 발가락을 이용해 새들은 물건을 집거나 횟대에 올라앉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새들의 조상인 공룡의 엄지발가락은 작고 다른 발가락들과 마주 보고 있지 않으며 개나 고양이의 며느리발톱과 비슷하게 바닥에 닿지도 않습니다. 재미있게도 새의 배아가 발달하는 과정은 이 진화의 역사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습니다. 새의 발가락은 발생 초기에 공룡의 발가락과 같은 형태를 하고 있다가 나중에 기저부, 즉 중족골이 틀어져서 발가락이 마주 보는 형태를 갖추게 됩니다.

뉴스페퍼민트는 최근 화제가 된 외신 중 우리에게 새로운 시각을 알려주는 기사들을 중심으로 세계/정치, 경제/경영, 과학/의료 세 분야 6편을 골라 번역/요약하여 월~금 오전 7시에 제공합니다.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욕도 아깝다... 인류사회 백해무익한 인간 https://entertain.v.daum.net/v/20200711135712188
plus68
8
0
3
대한민국 최고의 뼈대 있는 가문.jpg
ggotgye
138
34
10
세상 차분한 줄 알았는데 인간 광기,똘기 여자 솔로가수
secondmirror
24
3
2
진짜 광기라는 반응 나온 그알 pd
M0ya
47
4
7
장훈 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 사랑하는 사람을 떠나 보내는 마음이 너무 아파 제가 먼저 가야 하는 것 아닌가?하는 자괴감 마저 들게 만드는게 추도사입니다. 졸필이지만 고 박원순 시장님을 그리며 쓴 글입니다.
plus68
8
0
0
백선엽 복무했던 '간도특설대'는 가장 악랄했던 독립군 토벌부대 - "우리들이 추격했던 게릴라 중에는 많은 조선인이 섞여 있었다. 그러나 우리가 전력을 다해 (독립군을) 토벌했기 때문에 한국의 독립이 늦어졌던 것도 아닐 것이고, 우리가 배반하고 오히려 게릴라가 되어 싸웠더라면 독립이 빨라졌다라고도 할 수 없을 것이다." 백선엽 자서전 백선엽은 공식적으로 독립군을 토벌했던 간도특설대 복무를 사과한 적이 없습니다. 현충원 안장을 논하기 이전에 독립군 토벌에 대한 진심 어린 사죄가 먼저 아닐까요? http://www.ziksir.com/ziksir/view/9733#_enliple
plus68
8
1
1
의식잃고 쓰러진 7살 아이를 살려낸 부부.jpg
ggotgye
52
3
4
죽은 반려견이 2년 만에 돌아왔어요!
GGoriStory
20
1
1
이 시국에 하필 발열-근육통 부르는 이 병(病)
newsway
6
2
0
국제신문 [서상균 그림창] 故 박원순 시장 시장님 빚만 7억이라 유족이 기거할 집한채도 없다고 한다ㅠㅜ 노동자. 서민 대중을 위해. 조국과 민족을 위해 박원순 만큼 헌신한 사람이 누군가? 거의 독보적 원탑 급의 역할을 온몸으로 해내신 분이다. 그러고도 전재산이 빚만 7억. 30여억을 기부하셧단다. 어떤 이유가 나오더라도 나는 그에게 돌을 던질 자격도 생각도 없다.
plus68
8
1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