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상가들

증오를 보고 프랑스 영화에 관심이 가기 시작했다면, 몽상가들을 보고는 완전 반하기 시작했다. 이루 내 어휘로는 표현이 안될 정도로... 별생각없이 보게 되었지만 잊지못할 영화 중 하나가 되버린 영화이다. 호불호가 좀 많이 갈리기도 했던 영화인데, 내겐 글루미 선데이와 비슷한 영감을 준 영화인것 같다. 몽환적인 영화를 너무도 좋아해서 그런걸까? "사랑받고 싶은 사람에게 사랑은 없어. 사랑의 증거만 남아있지." 자극적인 영화에게서 선물받은 자극적인 대사에 너무나 공감했었다. 오픈마인드로 이영화를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있다면 기꺼이 추천. 과한 에로티시즘에 놀랄 수 있으므로,

그릇 찍는 여자예요 : )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