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 알려진 여름 육아 상식

덥고 습한 여름에는 아이의 건강에도 빨간불이 들어오기 쉽다. 엄마표 긴급 처방 가운데는 잘못된 속설도 많아 주의해야 한다. 헷갈리기 쉬운 여름 육아 상식 정확한 육아 방법으로 바로 잡아보자.

땀띠가 났을 때는 비누, 바디워시를 사용하지 않는다? 땀띠는 땀구멍이 피부의 분비물이나 땀으로 뒤덮여 바깥으로 땀이 배출되지 않아서 생기는 병. 피부에 자극이 될까 봐 제품을 사용하지 않는 엄마들이 많다. 깨끗이 씻어줘야 막혀버린 땀구멍을 여는 데 도움이 되어 땀띠를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자. 단, 향이 강하거나 자극적인 제품은 연약한 아기 피부에 자극이 되므로 베이비 전용 바디워시를 사용하자.

땀띠 연고를 바른 뒤 베이비파우더를 덧바르면 효과가 좋다? 베이비파우더는 일시적인 건조 효과가 있어 땀띠 예방에는 좋지만 땀띠가 생긴 후에는 쓰지 않도록 한다. 본래 땀띠는 땀구멍이 막혀 땀이 체외로 배출되지 못하고 피부 조직 사이로 흘러들면서 생기는데 그 위에 파우더를 바르면 땀구멍이 막혀 땀띠가 더욱 심해질 우려가 높다. 땀띠가 생기는 시기에는 피부에 흡수가 빠른 수딩젤로 피부를 진정시켜줄 필요가 있다.

기저귀발진이 심할 때 물로 씻기면 증상이 더욱 악화된다? 기저귀발진은 엉덩이에 물기가 남아 있으면 증상이 더욱 악화된다. 물에 닿으면 아이가 아파하기 때문에 물티슈로만 닦아주는 엄마들이 있는데 세균 번식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삼가야 한다. 기저귀를 갈아줄 때마다 미지근한 물에 엉덩이를 담갔다가 씻긴 뒤 완전히 말리는 게 요령. 이때 마른 수건으로 가볍게 톡톡 두드려 닦거나 기저귀를 풀어놓아 물기가 다 마른 뒤 기저귀발진 크림을 발라주면 효과적이다.

더운 여름에는 보습제를 대충 발라줘도 된다? 땀을 많이 흘리는 여름에는 보습제를 대충 발라주기 십상. 하지만 더운 여름에는 자외선과 강렬한 햇빛 때문에 피부가 더 건조해지기 쉽다. 특히 어린아이들은 피부 보호막이 형성되지 않아 피부가 더욱 건조해지므로 주의해야 한다. 겨울과 마찬가지로 목욕 후 3분 이내에 온몸에 보습제를 마사지하듯 충분히 발라줄 것. 끈적임이 덜한 제품으로 보습 관리 여름에도 쉽게 발진, 땀띠, 태열을 예방할 수 있다.

너무 더울 때는 집 안에 있는 편이 낫다? 한낮 최고 기온이 33℃를 웃도는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날에는 외출을 삼가자. 그러나 날씨가 덥다고 집 안에만 있으면 면역력이 떨어지기 쉽다. 햇볕이 강한 낮 12시부터 오후 2시 사이를 피해 아이와 놀이터에 가거나 산책을 나갈 것. 낮 시간에 30분~1시간 정도 짧은 외출은 괜찮지만 너무 과도한 바깥 활동은 숙면을 방해하므로 피하도록 한다. 외출할 때는 햇빛에 노출되는 팔 다리 등에 아이들 피부에 자극 없는 유아 전용 자외선차단제를 꼼꼼히 발라준다. #육아 #육아상식 #건강 #영아 #키즈 #유아

아기화장품 (주)퓨엔입니다. 앞으로 많은 이벤트와 행사 진행이 예정되어있으니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