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냉면의 본가, 의정부 '평양면옥"

언제부터인가 평양냉면 4대 천왕이니 의정부 평양냉면 계열과 우래옥 계열로 나뉘어진다느니 호사가들의 말들이 떠돌면서 냉면의 기호까지 계파를 나누고 있다. 어쨌거나 서울에서 평양냉면을 제대로 내는 집으로 항상 열손가락 안에 꼽히는 필동면옥과 을지면옥의 본가가 바로 의정부 평양면옥이다. 40년 가깝게 3대가 모두 즐겨 찾는 단골 냉면집. 동치미 맛이나 식초 맛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맑게 고아낸 육수의 맛이 밍밍하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먹을수록 진하면서도 개운한 육수와 얇고 까실까실하게 씹히는 메밀면은 40년 동안 같은 맛을 지키고 있다.

평양면옥에서는 항상 선주후면(先酒後麵)의 공식을 지킨다. 선주의 으뜸 안주는 접시만두와 편육제육 반반. 때를 잘 맞추면 막 삶아낸 편육(소고기)을 칼칼한 양념장에 찍어 먹는 맛이 그만이다. 제육의 비계 맛도 고소하다. 이북식 만두에는 두부와 숙주를 많이 넣어서 심심하지만 알찬 맛을 낸다. 그러니 술술 소주 한 병을 금방 비어낼 수밖에 없다.


낮술로 좀 얼근해지고 나면 후면의 순서. 예전보다 양이 많이 줄어서 나눠 먹기에는 좀 적지만 전작이 있으니 두 그릇만 시켜 육수를 추가하면 셋이서도 충분하다. 각자의 기호대로 식초나 겨자를 쳐서 먹기도 하지만 오로지 고춧가루를 쳐서 내온 그대로 육수부터 시원하게 한 모금 들이켜고 나서 메밀 향이 구수한 면을 자르지 않고 그대로 먹는다. 메밀이야 중국산을 쓰겠지만 그래도 향이 구수하게 올라오면서 메밀면 특유의 깔깔하게 씹히는 맛이 좋다. 이런 맛은 여름보다 햇메밀이 공급되는 겨울이라야 제대로 맛볼 수 있다. 그러니 냉면은 겨울 음식, 메밀향과 까실까실한 치감은 감칠 맛이 강하면서도 깔끔한 육수와 잘 어우러진다. 육수까지 싹 비워내고 나면 그제서야 냉면에 대한 갈증이 가신다. 의정부역을 지나 서울 방향으로 가다가 의정부교 못 미쳐 의정부3동 주민센터 버스 정류장을 끼고 오른쪽으로 돌면 있다. (031-877-2282 냉면 만원, 접시만두 9천원 제육 14,000원)


디지털노매드. 낮술 사랑하기. 독서일기. 컨슈머 인텔리전스 큐레이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