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어있더라

홀로 남겨진 방, 창가엔 서리가 서렸고 흐릿하게 비치는 햇살에 두눈은 떨리었다 감싸오는 외로움은 칼날이 되어 온몸을 찔렀고 햇살은 점점 더 흐릿해져간다 그대가 나선지 찰나의 순간, 그댄 아직 들어서지 않았다 그렇게 내 마음의 방은 그렇게 그렇게 찰나의 순간에 모두 무너져간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