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가 낳은 신생아를 버린 사연

자신이 낳은 신생아 시신을 고향의 어머니에게 택배로 보낸 딸은 월세 25만원, 휴대전화비도 내지 못할 정도로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있었습니다.

그는 아무 곳에도 연락할 수 없었다고 합니다.

기사>> http://goo.gl/AerdZ9

경향신문의 뉴스를 새롭게 읽는 공간! 경향신문 빙글 공식 컬렉션이에요. 컬렉션 관리는 담당자 '향이'가 맡고 있습니다. '향이'가 누구인지 궁금하시다면? 클릭! http://khross.khan.kr/336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