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hipbig.tistory.com/84


지금으로부터 약 70여 년 전, 유럽에는 불과 5년여 기간 동안에 독일과 동유럽 일대에서 약 600만 명의 유대인과 집시를 집단 총살하거나 가스를 이용해 대량학살을 주도한 인물이 있었다. 또한, 그는 소련에서만 약 2000만 명이 희생된 인류 최대의 비극적인 전쟁을 일으킨 장본인이다. 그는 연합국의 반격에 의해 점차 패망의 길에 접어들었고 결국, 조국 독일에 엄청난 인적, 물적 피해와 국민들에게 ‘전범 민족’이라는 씻을 수 없는 오명만을 남겨준 채 1945년 4월 자살로 생을 마감한다. ‘아돌프 히틀러.’ 그는 오늘날까지 적어도 현대사에서만큼은 희대의 살인마 수준을 넘어서 ‘악의 화신’으로 기억되고 있다. 반면, 이러한 악의 화신과 그의 추종 세력인 나찌 독일을 무찌른 미국, 영국을 위시한 연합국은 곧 선과 정의의 승리로 칭송되어왔다. 세계는 우생학에 기초한 인종주의, 전체주의 등 나찌 독일의 패악적 문명의 잔재를 일소하고, 영미(英美)의 언어, 철학, 문학, 미디어, 정치제도, 기술 등 앵글로 색슨 문화권의 모든 것들이 곧 ‘이성적이고 합리적인 것’, ‘정의로운 것’, ‘세련되고 문명화된 것’이라고 받아들였다. 한마디로 종전 후 오늘날까지의 70년은 이들의 문화가 곧 지극히 상식적이다 는 ‘국제 표준’(global standard)의 지위를 차지하는 과정이었다. 국제정치경제의 측면에서도 이들 앵글로 색슨(영국, 미국)의 패권이 공인되고 이들의 주도하에 세계 질서가 재편되는 과정이 진행되었다. 미국 달러 중심의 국제 통화체제와 IMF, 세계은행으로 대변되는 영미권 주도의 국제 금융체제 구축 역시 전후 질서에서 최후의 승자로 등극한 영국과 미국의 패권을 상징하는 하나의 전환점이었다. 그렇다면 과연 앵글로 색슨 문명권(영국, 미국)은 근현대사에서 나찌 독일이나 공산 소련의 위협에 맞서 항상 약자를 보호하고 전 인류의 생존과 번영을 위해 희생한 정의의 세력이었는가? 애석하게도 19세기 빅토리아 여왕의 대영제국시절부터 오늘날 미국의 패권 시대에 이르기까지의 역사적 기록은 오히려 이들의 부도덕성을 고발하고 있다. 영국과 미국의 세계 경영은 그 잔혹성과 비인간적인 측면에서 나찌 독일에 결코 뒤지지 않았다. 오히려 지금까지도 뻔뻔하게 앵글로 색슨 문명권의 정의로움을 자화자찬하고 그것의 정당성을 전 세계에 주입하려하는 등 상당히 오만하기까지 하다. 근 200여 년간 번갈아가며 정의로운 세계경찰을 자임해온 영국과 미국의 그 위선을 이제 하나하나씩 들추어내고자 한다.



글이 길어 일부만 옮겼습니다.

자세히 보러 가기)

http://hipbig.tistory.com/84

낙서협동조합 BIG HIP입니다. http://hipbig.tistory.com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