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로 수몰위기에 처한 섬나라들의 대책은?

18세기 산업혁명 이후 석탄, 석유 등 화석연료를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면서 대기 중의 온실가스 농도가 증가했습니다. 이로 인한 기후변화로 가뭄과 홍수가 잦아졌고, 사막화는 심해졌으며, 북극과 남극의 빙하가 녹으면서 해수면이 상승하고 있다. 이에 따라 많은 섬들이 물속에 잠겨 사라져 갈 위험에 처하게 됐는데요. 태평양의 투발루, 마셜제도, 나우루공화국, 인도양의 몰디브 등이 수몰위기에 처한 대표적인 섬나라들입니다. 앞으로 수십 년 안에 지도상에서 완전히 사라질지도 모르는 이 섬나라들은 어떤 노력을 하고 있으며, 전 세계적으로는 어떤 대책을 세우고 있을까요.

기후변화에 취약한 투발루와 몰디브

인도양의 몰디브는 스리랑카 남서부에 1190개의 섬들이 모여 있는 국가입니다.

전 세계 도서(島嶼), 힘 모아 대처한다

중앙아메리카 카리브 해 지역을 친환경적인 방법으로 개발하기 위한 공동체가 바로 카본워룸(Carbon War Room)입니다. 카본워룸은 탄소배출을 줄이고 저탄소 경제를 발전시키고자

2009년에 설립한 연구기구이자 비정부기구인데요. 관광지역으로 유명한 카리브 해 도서는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이산화탄소 배출을 대규모로 감축시킨 저탄소 섬을 구축하기 위해 에너지자원을 효과적으로 배분하고, 도서 지역 간의 기술정보를 공유하며 실질적인 프로그램을 개발하고자 노력하고 있답니다. [출처] 기후변화로 수몰위기에 처한 섬나라들의 대책은?|작성자 아토미

원자력 및 에너지 이슈와 다양한 생활정보를 전해 드립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