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기 있고 진취적인 문화를 위한 전진기지, 스틸페이스 레코드를 알아보자!

1995년, 홍대 클럽 드럭에서는 너바나의 멤버 커트코베인의 사망 1주기 추모공연이 열렸습니다. 한국 인디 음악씬의 시작이라고 말할 수 있는 순간인데요. 어느새 시간이 훌쩍 지나, 한국 인디씬이 20주년을 맞이했다고 합니다. 특별한 순간인만큼, 한국 인디 20주년을 기념하는 음반 발매 소식이나 서적 출판 소식이 계속 들려오고 있는데요. 상상발전소에서는 한국 펑크씬의 큰 주축을 담당하는 레이블, 스틸페이스 레코드를 소개해볼까 합니다. 스틸페이스 레코드는 페이션츠의 보컬 겸 베이스 조수민 씨가 2010년 설립한 레이블인데요. 페이션츠, 카크래셔, 다이브스, 배드트립, 스윈들러즈 등 펑크씬에서 주목 받는 뮤지션 다섯 팀과 디자이너, 포토그래퍼, 그리고 공연 스태프에 이르기까지 독자적인 감성으로 똘똘 뭉친 아티스트 위주의 창작 집단입니다. 스틸페이스 레코드와 밴드 페이션츠, 그리고 한국 인디씬에 대한 솔직한 심정까지 허심탄회하게 이야기 해 주신 조수민 님과의 인터뷰, 지금 공개합니다.

기사 보기 ▶ http://koreancontent.kr/2443

KOCCA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즐기고 싶다면!▶http://www.facebook.com/koreacontent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