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10년 뒤 멤버들에게 쓰는 편지-2 (미친 김준호 드립력ㅋㅋㅋㅋㅋㅋㅋ)

"저도 좀 내용이 비슷해서"

는 무슨 족터지는 김준호의 편지가 시작됩니다.

준호→주혁

"(시작은 진부하게) 주혁이형 이제 환갑이네요"

준호→주혁

"아직도 형수님이 없어서"

준호→주혁

"제가 좋은 여자를 환갑잔치에 데려갈게요"

준호→주혁

"김숙 제 친구지만 정말 괜찮은 여자랍니다"

준호→태현

"차 감독, 진짜 피디가 될 줄이야. 연기자건 감독이건 제수씨 음식 매달 잘 받고 있네"

준호→태현

"다음 달에 일곱째 나온다며"

준호→데프콘

"프콘아, 10년 전이었지? 2015년 5월 22일날 오후 세 시였나?

준호→데프콘

"네가 북으로 갈 줄이야"

준호→데프콘

"이젠 남한으로 와라"

준호→종민

"종민아, 포장마차는 잘 되니? 너만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준호→종민

"2017년이었나? 그 사건만 아니었어도...아직 1박2일을 하고 있을 텐데"

준호→종민

"주혁이 형이 뿅망치인 줄 알고 때린 쇠망치에 네가 완전 바보가 될 줄이야"

준호→준영

"준영아, 너도 이제 불혹이구나. 나이 사십 다 돼 가는데 클럽 좀 그만 다니고"

준호→준영

"(차태현 아들) 수찬이가 너 클럽에서 봤대"

준호→준영

"창피하지도 않아? 태현이한테?"

"마지막으로 궁금해할까봐 내 소식을 전한다"

"지금 옆에 유호진 대표 같이 있다. 대상포진으로 방송 그만두고"

"KBS 퇴사하고 나랑 사업하고 있다. 난 회장이고 그 사람은 대표야."

"올해 63빌딩 인수해서 육쌈(63)에서 보자"

그리고 10년뒤 김준호는 육쌈냉면 집에서 멤버들을 만났다고 한다★

나 좋자고 하는 덕질/ 내 덕질에 no 테클 ㅋ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