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의 전설: 로베르토 클레멘테

요즘 강정호 선수가 피츠버그 4번타자로 연이어 출전하면서 좋은활약을 보여주고 있어서 국내 메이저리거 팬들을 설레게 하고잇죠! 그런데 이것을 적는 순간...이게 웬일! 강정호 선수가 2점홈런을 쳤습니다! 더욱더 기분좋게 카드를 쓸수 있을것 같아요!

그러면 오늘 카드내용은 바로 피츠버그의 레전드 로베르토 클레멘테에 관한 내용을 써볼려고 합니다. 클레멘테 선수는 피츠버그 뿐만 아니라 메이저리그 전체를 대표하는 레전드 선수입니다. 그는 메이저리그 1세대 중남미 출신의 선수로써 지금 메이저리그에서 뛰고있는 중남미 출신 선수들의 정신적 지주와도 같죠. 클레멘테 선수는 통산타율 .317 그리고 통산안타 3000개를 때리면서 1955년 부터 1972년까지 피츠버그 한팀에서 만 뛴 프랜차이즈 스타입니다.

그는 야구가 열리지 않는 겨울시즌에는 항상 봉사활동에 열중하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었죠. 그리고 그는 1972년 대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은 니카라과에 구호물품을 전달하기 위해 비행기에 몸을 실었지만...당시 부실했던 비행기는 결국 추락하고 말았습니다. 비행기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다 사망하였고 로베르토 클레멘테는 38세라는 젊은나이에 생을 마감하였습니다.

로베르토 클레멘테는 아쉽게도 생을 마감하였고 많은 사람들이 그의 야구 그리고 클레멘테 라는 사람을 더이상 볼수 없다는 사실에 미국전체가 슬픔에 잠깁니다. 그는 바로 이듬해 1973년 명예의 전당에 입성하게 됩니다. 원래 은퇴 후 5년이 지나야 명예의 전당에 들어갈 자격이 생기지만 클레멘테 선수에게만은 예외 였습니다. 그리고 메이저리그는 클레멘테 선수를 기념하기 위해 "로베르토 클레멘테 상" 을 만들어서 매년 사회에 가장 큰 공헌을 한 메이저리그 선수에게 이 상을 수여하기 시작하였습니다. 오프시즌 이면 봉사활동을 열심히 하는것으로 알려진 LA 다저스의 커쇼 선수가 2012년에 이 상을 받기도 하였죠.

피츠버그에 가시게 되면 클레멘테 선수의 흔적을 여러 군대에서 찾아볼수 있습니다.

먼저 철의 도시 (Steel City) 라고 알려진 피츠버그에는 다리가 많은것으로 유명합니다. 그래서 어떤 사람들은 철의 도시가 아닌 다리의 도시 (City of Bridges) 또는 다리천국 (Bridge Heaven) 이라고 부르기도 하죠. 그중에 가장 유명한 다리는 저위에 사진에 보이시는 로베르토 클레멘테 다리가 아닐까 싶습니다. 이 다리는 엘러게니 강을 가로 지르고 그리고 또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미식축구 팀인 피츠버그 스틸러스의 경기가 있는 날이면 모든 차량출입이 통제됩니다. 그래서 파이어리츠 경기를 보러오는 야구팬들은 이 다리를 걸어서 건너는 것이 필수코스가 되었습니다. 레전드를 기억하면서 또 색다른 경험을 할수 있는 로베르토 클레멘테 다리가 있습니다.

그리고 PNC 파크에 도착하게 되면 로베트로 클레멘테의 동상을 볼수 있습니다. "The Great One" 이라는 이름에서 보실수 있다시피 클레멘테 선수의 위대함을 보실수 있습니다. 원래 클레멘테 선수 동상은 쓰리 리버스 스타디움 (Three Rivers Stadium)에 위치해 있었지만 PNC 파크가 개장하면서 PNC 파크로 옮겨졌습니다.

드디어 구장안에 들어서면 특이한 점을 보실수 있겠습니다. 강정호 선수 중계를 통해 많이 보셨겠지만 우익시 뒷편 펜스가 다른 외야쪽 펜스보다 높다는 것을 볼수 있죠. 우익수 펜스만 특히 높은 이유는 우익수 였던 로베르토 클레멘테 선수를 기억하기 위해 PNC 파크를 지을때 펜스의 높이를 클레멘테 선수의 등번호를 기념하며 21피트 (약 640cm)로 지었습니다. 클레멘테 선수의 21번은 현재 피츠버그 구단에서는 영구결번이 되었고 클레멘테 선수를 우상으로 삼은 많은 라틴계열 선수들이 등번호 21번을 쓰기 시작했다고 합니다. 대표적으로 새미소사 선수가 등번호 21번을 달았었고 지금 현재 파이어리츠의 간판타자인 앤드류 맥커친 선수는 클레멘테 선수 바로 뒷번호인 22번을 달면서 클레멘테 선수가 남긴 유산을 그대로 받아서 피츠버그를 위해 뛰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로베르토 클레멘테 선수는 이런말을 했습니다.

"If you have a chance to accomplish something that will make things better for people coming behind you, and you don't do that, you are wasting your time on this earth."

"만약에 너의 후손들이 잘 되기 위해 해줄수 있는 일이 있다면 그것은 꼭 하여만 한다. 만약에 그일을 하지 않는다면 너는 지금 헛된 삶을 살아가고 있는거나 마찬가지다."

로베르토 클레멘테 선수는 항상 남을 먼저 생각하는 삶을 살았습니다. 그는 야구를 통해서 많은 중남미 선수들 그리고 더욱더 나아가서 전세계 야구선수들이 꿈의 무대인 메이저리그에 진출할수 있도록 발판을 만들어 놓았습니다. 또 항상 도움이 필요한 곳에는 먼저 가서 도움을 주는 선수였습니다. 그는 세상을 떠나는 그 순간 까지도 남을 도우기 위해 살았고 38세라는 짧은 생을 살았지만 그가 사회에 남긴 흔적만큼은 강렬했습니다. 그리고 그의 후손들은 그의 공로를 인정하고 기념하며 계속해서 그를 기억하며 살고 있습니다.

Roberto Clemente "The Great One" (1934 - 1972)

더 많은 메이저리그 소식들이 궁굼하시다면!

[메.읽.남. (메이저리그 읽어주는 남자) 컬렉션: http://www.vingle.net/collections/2222447]

circumstances don't dictate champions.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