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avier Bardem

1. 오빠, 아니 아저씨. 내가 몇 일째 빠져있는 남자는 바로 이 붓기 덜 빠진 스페니쉬 하비에르 바르뎀이다.

2. 처음에는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서 강렬한 인상을 받았다. 나는 굉장히 무서웠다. 화면 안의 바르뎀이 나와 눈을 마주칠 것 같아서. 그래서 보다가 껐다. (...) 영화에 집중을 못하기도 했고. 이런 겁쟁이..☆

3. 잔뜩 쫄아버린 쿠크를 추스린 후..나는 내 안의 호기심이 간질거리는 것을 깨달았다. 그 때부터 망설임없이 구글링을 시작했다. Havier..(X) Javier Bardem. (O)

4. 아니, 근데 갑자기 생각났다. 이 사람 예전에도 어디에서 봤는데?

5. 그것은 영화 'Biutiful' 이었다. 내가 언젠가 스쳐지나간 그 영화였다.

6. 내가 이걸 느끼려고 여태 살아있었구나. 영화제작에 참여해준 모든 이들에게 고마웠다. 이걸 듣고있으면 무언가를 후회없이 떠나보낼 수 있다. 보고싶은 아빠에 대한 그리움이나, 고질적인 우울함이나, 시도때도없이 찾아오는 낮은 자존감, 오지도않은 순간에 대한 걱정들을. 그러니 고마울 수 밖에 없지. 하비에르와 함께한 모든 이들이 고맙다.

7. 그렇게 알 수 없는 힘에 이끌려 온갖 커뮤니티- 티스토리- 유튜브- 텀블러까지 순회를 하고나니 엄청난 사실을 깨달았다. 이 아재, 007 스카이폴에도 나왔다니..!!..ㅋㅋㅋㅋㅋㅋ

8. 그 순간 나는 느꼈다. 이쯤되면 게임오버다. 야, 이제 007 덕질을 시작해야 될 때구나. 이번 생은 덕질만하다 기력을 다할 것만 같았다.

9. 일상생활에 쏟던 기운을 덕질에 조금이라도 "덜" 쏟으려고, 정신줄 꽉 잡았다. 열심히 살아서 바르뎀이 사는 스페인도 가야지. 기왕 이렇게 된 거 성공한 덕후가 되면 좋잖아 ★

10. 라고는 했지만 덕질은 매일매일 짬내서 했다. 아니 근데 정말 섹시해;; 이건 장난이 아니다. (단 입금 유무에 따라 몸매가 변한다. 꽤 많이..문득 옆동네 레오가 떠올랐다.)

GIF

11. 실바는 역시 강력했다. 이로써 나는 완전체가 되었다. 덕력을..엄청나게 충전한 것이다. 덕분에 한동안 늦게 잤다. 인터뷰보고 유튜브돌고 주요 부분 단물 쪽쪽 빨아먹느라. (그런데도 안 질려..그게 가장 무서웠다.)

12. 이제 건강상 그런 건 그만하려 한다. 모오 야메룽다..ㅠㅅㅠ

13. 하지만 이게 아니라, 이 포스팅의 주제는 하비에르의 아름다움이 아니였던가? 이제 슬슬 마무리하고 끝내야겠다.

14. 하비에르는 나에게 있어서 아빠이고, 오래 보듬어주고싶은 배우이고, 듬직하게 힘이되는 존재이다. 이 배우를 알게돼서 다행이다. 오래오래 덕질해야지.

잘자 어빠!

그 외 잡담

1. 사실 필모초반에 '하몽하몽'이라는 작품이 나오는데..유튜브에서 클립 영상을 본 순간..나는 그의 종마같은 모습에 말을 잃었다..ㅎㅎbb

2. 꼭 봐요. 유튜브. 하몽하몽. jamon jamon. javier bardem.

3. 사실 그걸 제일 쓰고싶었는데 대문짝만하게 넣기는 좀 그랬어..ㅇㅅaㅇ

4. 그러니까 영상을 꼭 봐요

5. 아내인 페넬로페 크루즈가 상대 역으로 나온다. 예쁘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