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면벽하고 싶다. 무언(無言), 두 글자로 가슴에 못을 치고 서늘한 눈빛으로 벽에다 구멍 하나 내고 싶다 그 구멍으로 하늘을 보고 싶다 그런데 나만이 아니었구나 세상에 저 많은 창들을 보아라 공룡처럼 치솟은 아파트에도 제멋대로 달리는 자동차에도 창은 많이도 달려 있구나 모두가 면벽하며 살았었구나 무언, 두 글자로 가슴에 못을 치고 서늘한 제 눈빛으로 벽을 뚫으며 하늘을 보려고 괴로워했었구나 창을 만들었구나 - 창 / 문 정희 - ※ 면벽 : 벽을 보고 하는 수련 ※

㉫l ㉪il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