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킹맘, 그녀가 힐링하는 그림책

어느 날 네 손가락을 세어보던 날 그만 손가락 하나하나에 입맞추고 말았단다. 첫눈이 내리던 날, 널 하늘 높이 치켜올리고 가만히 지켜보았지. 네 고운 뺨 위에 흰 눈이 내려앉는 걸. 조그만 아기였던 네가 이제 아이가 되었구나. 언젠가 나는 보고 있겠지. 나에게 손을 흔드는 너의 모습을. 네가 보이지 않을 때까지 지켜보겠지. 언젠가 그런 날이 올 거야. 그토록 크게 느껴지던 이 집이 이상하게 작게 느껴지는 날이. 언젠가 느끼게 될 거야. 네 등에 온몸을 맡긴 너의 작은 아이를. 언젠가 나는 네가 네 아이의 머리를 빗겨 주는 걸 보게 되겠지. 언젠가, 지금으로부터 아주 아주 먼 훗날, 너의 머리가 은빛으로 빛나는 날 그 날이 오면, 사랑하는 딸아. 넌 나를 기억하겠지. >> 그 엄마의 그림책 << 웃는 모습에 함께 따라 웃게 되는 그녀, 예소엄마를 만났습니다. 그녀는 아나운서로 얼마 전까지 P방송국에 매일 같이 출퇴근하고, 종종 주말까지도 일하던 '열혈 워킹맘'이었습니다. 지금은 프리랜서로 전향해 여유를 조금씩 즐기고 있지요. 얼마 전 만났을 때는 '반대표'가 되었다며 초보 학부모로서의 좌충우돌 고충과 애환을 이야기 함께 나누었는데 이번에 만나니 많이 적응한 모습입니다^^ "우리 예소가 줄넘기를 그렇게 못하는 지 몰랐어요. 다른 애들은 X자, 쌩쌩이 막 하는데 예소는 겨우 한 두번 폴짝... 얼마나 안타깝던지. 미안한 마음까지 들더라구요. 내가 우리 딸을 이렇게 몰랐나 싶고." 예소엄마는 예소를 낳고 3개월 만에 복직했습니다. 친정 부모님과 함께 살며 계속 일을 할 수 있었지요. "아이들에게 많이 서툴렀어요. 떼 부릴 때는 어떻게 해야하는 지, 까르르~ 웃기고 싶을땐 어떻게 해야 할지, 온통 물음표 투성이었죠. 아이들도 컨디션이 안좋을 땐 엄마가 아닌 할머니, 할아버지를 찾더라구요. 그럴 때마다 마음이 얼마나 짠~ 하던지. 엄마는 난데, 내가 너희를 낳았는데. 난 아이들을 너무 모르고, 너희들은 엄마품을 모르는구나...하는 생각에." 어린 아이를 둔 '일하는 엄마'라면 예소엄마처럼 가슴 아파한 적 있으시지요. 8살 의젓한 첫째딸 모습에 뿌듯하고 5살 둘째 아들이 우는 모습조차 예쁘다는 그녀. 연애 6개월 만에 결혼에 골인, 남편이 군대-인턴-레지던트로 생활하는 내내 '내조한' 의사의 아내. 지금도 '9시 출근-6시 퇴근'이 아닌, '6시 출근-9시 퇴근'하는 남편을 대신해 두 아이들을 홀로 케어하고 있는 대단한 그녀. 멋지고 대단한^^ 예소엄마가 들고 온 그림책은 바로, <언젠가 너도>입니다. 예소도 좋아하지만 예소엄마가 더! 좋아한다는, 따스하고~ 뭉클하고~ 여운이 오래가는~ '예소엄마'와 꼭닮은 그림책을 소개합니다! p.s. 표지에는 예소가 직접 붙인 스티커가 가득 있음을 알립니다^^ >BabyBook<

엄마들만의 공감 그리고 그림책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