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어지는 '474'...내년에도 4% 성장 힘들다

정부가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3.1%로 낮춘데 이어 내년 성장률도 3.5%로 예상해, 결국 4%대 성장률 달성이 힘들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따라 박근혜 정부가 내세운 '경제혁신 3개년 계획'의 목표, 이른바 '474 비전'도 달성 가능성이 점점 희박해지고 있다. 지난해 1월 6일, 박근혜 대통령은 신년기자회견을 통해, "3년 후 우리 경제의 모습은 잠재성장률이 4% 수준으로 높아지고, 고용률 70% 달성에, 1인당 국민소득은 3만불을 넘어 4만불 시대를 바라보게 될 것"이라고 공언했다. 박 대통령이 공언한 이른바 '474 비전'에 도달하는 목표 연도는 2017년이다. 이어 지난해 7월에는 최경환 경제부총리가 취임하면서, "1년 뒤(2015년)에는 우리 경제가 4%의 성장경로로 복귀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46조원+α 정책패키지’를 비롯한 각종 경기부양책이 약발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면서 내놓은 전망치다. 그러나 최 부총리는 취임 1년이 다 돼가는 지난 25일, 추경을 포함한 추가적인 재정보강 없이는 3%대 성장률 달성도 어렵다는 점을 고백해야 했다. 그는 “우리 경제가 당초 예상했던 성장경로를 따라가지 못할 것으로 전망이 된다"고 털어놨다.

http://www.nocutnews.co.kr/news/4434677

뉴스와이슈 ・ IT ・ 경제/비즈니스 ・ 맛집탐방
CBS노컷뉴스의 공식 빙글 계정입니다. SNS에서 여러분과 늘 호흡을 같이하는 친구가 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