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ub Monaco x Saucony Courageous / 클럽모나코 x 써코니 커레이져스

클럽모나코. 이름은 워낙 익숙하지만 평소 내가 관심을 두지 않는 어반 캐쥬얼 브랜드다. 뭐 역시나 취향의 차이일뿐이니까 라고 넘어가면 괜찮을거 같은데, 나는 생긴게 이런 브랜드의 옷은 되도록 안입는게 좋을거라고 자체 판단을 한다. 운동화랑은 전혀 상관없을것 같은 이 브랜드는 2014년 겨울 써코니의 커레이져스 모델을 자신들의 스타일로 디자인 했었다.

뭐 그렇게 큰 이슈가 되었던 것도 아니고, 그렇게 큰 이슈가 될만한 디자인이었던것도 아닌터라 조용히 살만한 사람은 사면서 지나갔었던 듯.

내가 사는 물건. 그러니까 내 취향에 적합한 아이템들은 얼마나 질리지 않고 애정을 줄 수 있느냐다. 이런점에서 이 신발은 굉장히 나에게 잘 맞는 아이템이 될 수 있다 생각한다. 컬러도 생김새도 가격까지도. 올해 발매된 S/S 4가지 컬러의 커레이져스 라인업도 굉장히 잘 나왔으나, 국내에서는 여전히 큰 주목을 받지 못하는 써코니. 한국 사람들은 확실히 신었을때 오동통한 느낌을 좋아하지 않는 듯 하다. 좀 더 얄쌍해 보이는 신발을 신길 원하고 가능하면 발볼의 제약을 좀 받으면서라도 그런 신발을 선호하는 것 같다.

내가 신발을 모으고 신으면서 느꼈던 것 중 가장 큰 한가지는 신발은 그냥 봤을 때보다 역시 신고 훑어봐야 한다는 점. 희한하게도 신발만 놓고 봤을때 예뻐서 무턱대고 샀다가 털린적이 한두번이 아니라.. 그런면에서 써코니는 그냥 생겨먹은거 부터가 불리한 조건을 타고났다. 둥글둥글 발은 편해보이지만 맵시 있게 생기진 않은터라. 아무튼 이 신발은 그냥 편하게 데일리슈로 신을 수 있을거 같은 아이템.

모름지기 신발은 신는 사람에게 편안함을 제공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보는 사람에게 어떤 느낌을 주느냐도 중요한 듯. 신발을 신었을 때 안정감을 느낄 수 있는 소재와 색상은 크게 튀지 않지만 역으로 생각해서 묵직한 무게감을 줄 수도 있다.

우리는 당장의 이쁜것에 반응하는데에 익숙해져 있다. 본능이라는게 그 구조로 되어 있어서 그런거지. 하지만 대부분 감각을 자극하는 것들은 익숙해졌을 때 나쁜말로 지루해질 수 있다는 큰 약점을 갖고 있다. 세월이 지나도 클래식 슈즈들이 멋을 잃지 않는 이유가 그런거다. 그리고 이런 신발들은 보통 세월이 지난 뒤에도 늘 새롭게 바라볼 수 있는 여유가 생긴다.

Club Monaco x Saucony Courageous 클럽모나코 x 써코니 커레이져스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