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 클래식 2015 17R] 수원 VS 전북

수원 vs 전북

선발라인업

경기 시작 전, 수원의 선발명단을 보고 선수 위치를 예상하기 어려웠습니다. 중앙수비에서 플레이가 가능한 선수가 3명(조성진, 양상민, 구자룡)이나 명단에 포함되어 있었고, 왼쪽 수비에서 뛸 수 있는 선수도 3명(최재수, 홍철, 양상민)이 있었기 때문인데요. 상황에 따라서 오범석이 수비형 미드필더로 뛰게 된다면 홍철의 오른쪽 수비수 기용도 충분히 가능한 선발명단이었습니다.

서정원 감독의 선택은 조성진의 수비형 미드필더 기용이었고, 홍철과 최재수가 윙과 풀백으로 왼쪽 측면에 위치했습니다. 신세계가 컨디션이 좋지 않아 오범석이 미드필더로 기용될 수 없는 상황에서 조성진의 미드필더 기용은 서정원 감독이 고민 끝에 던진 승부수였습니다.

전북의 선발은 투톱으로 나와 수원 수비에 부담을 줄 것이냐, 3명의 미드필더를 구성해 중원에서의 힘을 잃지 않을 것이냐에 대한 선택이었는데, 최강희 감독은 후자를 선택했습니다. 지난 수원전에서 투톱과 양 측면 공격수를 높게 위치시켜 수원의 수비가 전진할 수 없게 만드는 모습을 보여줬었지만, 원정에서는 보다 안정감있게 경기운영을 해왔던 전북은 수원 원정에서 안정감을 택했습니다.

수원의 전개방식

수원은 경기 초반부터 전방에 많은 숫자를 위치시키면서 과감한 경기운영을 시도했는데요. 조성진의 역할이 매우 중요했습니다. 후방에서 볼을 전개할 때, 조성진이 수비로 내려와 주면서 전방에서 선수들이 밀집할 수 있는 전형이 만들어 집니다. 조성진이 후방으로 내려오면서 두 중앙 수비가 좌우로 넓게 움직일 수 있게 되었고, 좌우 풀백이 높은 위치로 올라가면서 수원은 좌우 공간을 넓게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동시에 홍철, 염기훈이 중앙으로 좁혀 들어오고 이상호, 산토스 또한 적극적으로 침투를 시도하면서 전북의 진영에서 많은 선수가 밀집했습니다.

<볼전개 상황에서 수원의 움직임 : 수비형 미드필더가 중앙수비 사이로 내려오고, 동시에 중앙수비가 넓게 움직이면서 풀백들의 높은 전진이 가능하다. 풀백들이 올라오면서 좌우공격수들이 중앙에 밀집하는 움직임까지 이어진다.>

수원 선수들이 전방에서 밀집하면서 전북의 수비 또한 좁게 위치할 수밖에 없었는데, 수원은 이런 점을 이용하여 중앙수비들이 볼을 소유하다가 좌우로 넓게 퍼져있는 풀백들 방향으로 방향전환을 빠르게 시도하면서 전북 수비에 공간을 만들어내는 모습이었습니다.

양상민의 킥을 이용하여 한 번에 방향전환을 시도하는 것이 인상적이었고, 좌우로 중앙수비가 넓게 움직여 있었기 때문에 중앙수비를 거쳐 이동해도 전북이 수비를 갖추기 전에 방향전환이 가능했습니다.

GIF

그림 1 <전북의 진영 앞에서 많은 선수가 위치했던 수원.>

그림 2 <전개과정에서 조성진이 수비라인으로 내려가면서 3백을 형성하면서, 좌우 수비수가 높게 전진한다.좌우 수비수가 높게 전진해주었기 때문에 전북 수비가 분산될 수 있었고, 염기훈과 홍철이 중앙으로 움직이면서 중앙에 많은 숫자를 위치시키며 수적우위를 점할 수 있었다.>

기동력 무리해서 중앙으로 볼을 투입하지 않고 측면으로 볼을 이동시켜 볼을 전진시킨 수원은 하프라인을 넘어서면서부터 중앙으로 볼을 움직였는데요. 이때부터는 전북의 페널티박스 주변에 위치해있던 수원선수들의 움직임이 매우 중요해집니다.

정대세와 홍철, 염기훈을 비롯해서 이상호, 산토스까지 높게 올라오며 라인을 좁혔고, 촘촘한 간격을 유지한 상태에서 볼이 중앙으로 들어오면 적극적이고 빠른 움직임으로 볼경합 상황에서 우위를 가져가려고 노력했습니다. 이러한 관점에서 권창훈 대신 활동량이 좋은 이상호가 선발로 출장한 것은 큰 의미가 있습니다.

전방에 위치한 수원 선수들의 기동력이 좋았기 때문에 위험지역에서 이루어진 볼경합 상황에서 대부분 승리했고, 볼을 빼앗기자마자 적극적으로 달려드는 움직임이 강하게 이루어지면서 전북이 자신들의 진영에서 빠져나오지 못하는 상황에 발생했습니다.

GIF
GIF

그림 1<볼을 빼앗긴 이후 바로 전방에서 압박을 시도하는 수원>

그림 2<전방에서의 빠른 압박으로 동점골을 기록한 수원. 미드필더와 공격이 촘촘하게 위치했기 때문에 빠른 압박이 가능했다.>

그림 3<수원의 공격루트를 가장 잘 보여주는 장면. 중앙에 많은 선수가 위치하면서 전북의 수비가 중앙에 밀집된다. 때문에 측면 공간에 수원의 풀백이 자유롭게 위치할 수 있고, 측면을 방어하러 수비밀도가 낮아진 순간 페널티박스 안에 많은 선수가 쇄도하며 볼경합에서 승리한다. 좌우 공격수가 중앙으로 움직이고, 중앙 미드필더들이 적극적으로 쇄도하면서 이러한 모습을 보여줄 수 있었다.>

GIF

<전북이 전방압박에서 벗어났을 때, 높게 올라온 수원의 수비공간을 공략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장면은 거의 나오지 않았다.>

라인을 높게 올리고 전방에서 볼을 탈취하려는 움직임은 전방에서 압박에 성공하지 못하는 순간 후방에 너무나 넓은 공간을 허용할 수 있다는 약점이 분명 존재합니다. 그러나 전북이 수원의 압박을 탈피하지 못하면서, 뒷공간을 공략했던 장면은 손에 꼽을 정도로 없었습니다.

사실 수원이 전방에 많은 선수를 배치시키고 전방에서 볼경합을 적극적으로 시도하는 움직임은 수원이 주로 가져가는 움직임입니다. 최근 들어서 선수들의 컨디션이 좋지 않기도 했고, 수원을 상대하는 팀들이 수원을 상대하는 방법을 터득하면서 수원이 이러한 경기운영을 쉽게 펼치지 못했습니다.

수원의 공격진이 밀집해 있는 공간으로 볼이 넘어오지 못하도록 수원 수비를 강하게 압박하면서 패스가 전진하지 못하도록 하는 것인데, 최근 광주와 성남이 이러한 방법으로 수원에게 우세한 경기를 펼쳤죠. 그러나 전북은 이번 경기에서 후방으로 내려가 수원의 공격을 막아내고, 이후에 공격으로 전환하는 방법으로 경기를 운영했는데요. 이것이 오히려 수원 수비의 부담을 줄여줘서 수원이 원하는 경기운영을 하는 결과로 이어졌습니다.

조성진

이번 경기에서 조성진은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습니다. 김은선이 부상을 당한 이후에 오범석이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 배치되거나 수비형 미드필더 없이 백지훈, 권창훈이 중앙에 배치되었는데 김은선이 있었을 때의 수원의 시스템을 완벽하게 실행하지는 못했죠. 그러나 조성진이 전북전에서 김은선의 역할을 완벽하게 수행해주면서 수원이 좋은 폼에 있었을 때의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었습니다.

조성진의 주요 역할 중에서 첫 번째는 후방으로 내려와 3백 형태로 만들어주는 움직임인데요. 앞에서 이야기 했듯이 조성진이 내려오면서 수원이 원하는 전형을 만들어낼 수 있었습니다.

두 번째는 전방에 볼이 위치했을 때 미드필더와 간격을 좁혀주면서 역습을 완벽하게 저지했다는 것입니다. 이상호와 산토스가 높게 전진하면서 수비와 미드필더 사이의 공간은 발생할 수밖에 없고, 전북이 수비 뒷공간을 노리기 위해서는 분명 이 공간을 거쳐야 했습니다. 조성진은 팀이 볼을 전개할 때는 후방에 위치하다가 전방으로 볼이 이동하면 수비라인 앞으로 움직여 전북의 진영에서 흘러나오는 볼을 수원의 소유로 만들었습니다. 전북이 역습형태의 경기운영을 펼치는 상태에서 조성진의 움직임은 매우 주요했습니다.

GIF

<조성진은 수비와 미드필더 사이의 공간을 철저하게 막아냈고, 전북의 역습을 대부분 차단해냈다.>

교체

스코어는 동점이었지만 경기 내내 주도권을 내어줬던 전북은 변화가 필요했습니다. 후방에서 수원의 압박을 풀어나가지 못한다면, 자신들의 진영에 형성되어 있는 수원의 촘촘한 간격을 벌려놓아야 했죠. 결국 이동국을 투입하면서 투톱으로 수원 수비에게 부담을 주면서 수비가 쉽사리 전진할 수 없도록 변화를 가져갔습니다.

투톱으로 변화하자마자 수원의 수비진영 깊숙한 곳으로 볼을 보내는 공격패턴을 보였지만 수비와 공격이 경합 이후 떨어지는 세컨볼을 수원이 대부분 가져가면서 오히려 위기 상황을 내줬고, 이승현과 김동찬을 투입하며 높게 전진한 수원의 수비공간을 활용하는 방식으로 다시 바뀌었습니다. 마침 골이 터지며 수원의 수비가 높게 올라왔고, 빠르게 볼을 전진시키는 것에 도움이 되지 못했던 에닝요에 비해 이승현, 김동찬은 수원의 뒷공간을 효과적으로 공략할 수 있었네요.

총평

전북이 깊숙하게 내려가서 경기를 운영하면서, 수원이 후방에서 비교적 쉽게 볼을 전개할 수 있었는데요. 수원이 최근 전방압박에 고전했던 상황을 보았을 때, 수원의 수비수들에게 좀 더 부담을 줬어야 하지 않았나 싶네요. 그와 별개로수원이 전방에서 빠르게 움직였던 것에 비해서 전북 선수들의 컨디션이 기본적으로 그다지 좋아 보이지 않았는데요.

이상호 – 산토스 라인의 기동력을 전북이 따라가지 못하면서 중원지역의 볼경합 상황에서 너무 쉽게 패배했고, 후방에서 전진하는 역습 속도도 레오나르도를 제외하고는 빠르지 못했습니다. 경기력은 수원이 좋았지만 수원이 극적으로 무승부를 기록한 경기가 되었네요.

간단해 보이지만 복잡한 축구경기! 축구 전술을 분석합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