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서갱유 (焚書坑儒)

분서갱유 (焚書坑儒) 기원전 221년, 제(齊)나라를 끝으로 6국을 평정하고 전국시대를 마감한 진(秦)나라 시황제(始皇帝) 때의 일이다. 시황제(始皇帝)는 천하를 통일하자 주(周)왕조 때의 봉건 제도를 폐지하고 사상 처음으로 중앙 집권(中央執權)의 군현제도(郡縣制度)를 채택했다. 군현제를 실시한 지 8년이 되는 그 해(BC 213) 어느날, 시황제가 베푼 함양궁(咸陽宮)의 잔치에서 박사(博士)인 순우월 (淳于越)이 '현행 군현제도 하에서는 황실의 무궁한 안녕을 기하기가 어렵다'며 봉건제도 로 개체(改體)할 것을 진언했다. 시황제가 신하들에게 순우월의 의견에 대해 가부(可否)를 묻자, 군현제의 입안자(立案者)인 승상 이사(李斯)는 이렇게 대답했다. "봉건시대에는 제후들 간에 침략전이 끊이지 않아 천하가 어지러웠으나 이제는 통일되어 안정을 찾았사오며, 법령도 모두 한 곳에서 발령(發令)되고 있나이다. 하오나 옛 책을 배운 사람들 중에는 그것만을 옳게 여겨 새로운 법령이나 정책에 대해서는 비난하는 선비 들이 있사옵니다. 하오니 차제에 그러한 선비들을 엄단하심과 아울러 백성들에게 꼭 필요 한 의약(醫藥) 복서(卜筮) 종수(種樹)에 관한 책과 진(秦)나라 역사책 외에는 모두 수거하여 불태워 없애 버리소서." 시황제가 이사(李斯)의 의견을 받아들임으로써 관청에 제출된 희귀한 책들이 속속 불태워 졌는데, 이 일을 가리켜 '분서(焚書)'라고 한다. 당시는 종이가 발명되기 이전이므로, 책은 모두 글자를 적은 댓조각을 엮어서 만든 죽간(竹簡) 이었다. 그래서 한번 잃으면 복원할 수 없는 것도 많았다. 이듬해(BC 212) 아방궁(阿房宮)이 완성되자 시황제는 불로장수의 신선술법 (神仙術法)을 닦는 방사(方士)들을 불러들여 후대했다. 그들 중에서도 특히 노생(盧生)과 후생(侯生)을 신임했으나 두 방사(方士)는 많은 재물을 사취(詐取)한 뒤, 시황제의 부덕(不德)을 비난하며 종적을 감춰 버렸다. 시황제는 진노했다. 그런데 그 진노가 채 가시기도 전에 이번에는 시중(市中) 의 염탐꾼을 감독하는 관리로부터 '폐하를 비방하는 선비들을 잡아 가두어 놓 았다.'는 보고가 들어왔다. 시황제의 노여움은 극에 달했다. 엄중히 심문한 결과 연루자는 460명이나 되었다. 시황제는 자기를 비방한 460명의 유생(幼生)들을 모두 산 채로 각각 구덩이에 파묻어 죽였는데, 이 일을 가리켜 '갱유(坑儒)'라고 한다. ☆소식받기하시면 매일 소소한읽을거리가 배달됩니다 ♡소식받기:http://story.kakao.com/ch/go4china/app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웃으면서, 우리 아이 성교육 하는 법🤨
FLYBOOK
4
6
0
20세기의 밀레니엄 버그, Y2K 공포
real896pc
13
6
0
설 연휴 때 읽으면 좋은 책
FLYBOOK
7
9
0
2년 만에 10배 오른 주식의 정체
FLYBOOK
9
15
0
다이어트는 과학적으로
akaJason
7
3
2
박노해의 걷는 독서 1.24
poetphoto
6
2
0
세상 제일 맛있는 다이어트 간편식 리스트.jpg
52shot
39
90
1
할아버지 모델만 있다? 할머니 모델도 있음!
IGOjinjja
25
12
3
앞만 보고 달렸더니 내가 해야할 것들만 보이더라구요
baeksams
9
2
0
매일 회사 욕하면서 퇴사는 안 하는 사람의 심리
bookbanggu
9
14
1
삶의 의미를 생각하게 해주는 책
jungboki
6
3
2
어느 만화가 설명하는 법의 기원.jpg
real896pc
14
6
2
사랑하기에 생길수 있는 마찰을 마냥 피하려고 하지 않았으면 좋겟다.
ceg122
11
12
0
설 연휴때 읽기 좋은 상식과 지식이 빵빵해지는 책 3
Marblerstory
20
19
1
【조금 더 편하게 사는 방법】 1. 내 감정은 내가 책임지자. 내가 기대했기 때문에 내가 실망한 거고, 내가 믿었기 때문에 내가 상처 받은 거다. 2. 좋은 사람인지 맞는 사람인지 구분하자. 좋은 사람도 맞지 않으면 좋지 않고 맞는 사람도 좋지 않으면 맞지 않는다. 3. 용서는 나를 위해 하는 것. 미워하는 사람 가슴에 품고 살면 나만 좆같다. 4. 마지막 말은 하지 마라. 분명 진정 된 다음엔 하지 않길 잘했다고 생각할 것이다. 5. 스트레스 푸는 방법을 찾아라. 살면서 스트레스를 안받을 수는 없다. 어떻게 풀어야 잘 풀리는지 찾아라. 6. 내가 선택한 것이 나를 힘들게 할 것이다. 내가 선택한 친구가 나와 싸울 친구고, 내가 선택한 애인이 나와 헤어질 사람이다. (책- 신경 끄기의 기술 중) 7. 선의인지 호의인지 구분해라. 모두에게 잘 해주면 선의, 나한테만 잘 해주면 호의. 선의는 대가가 없지만, 호의는 대가가 따른다. 8. 아니다 싶을 때 그만해라. 가야할 때 가지 않으면, 가려 할 때는 갈 수 없다. (영화- 세상에서 가장 빠른 인디언 중) 9. 사랑하고 일하라. 일하고 사랑하라. 그게 인생의 전부다. (영화- 인턴 중) 10. 결국 일상 속의 행복이 행복이다. 행복한 날은 아니였어도, 하루 중 행복했던 일은 있다. 11. 건강한 비교를 해라. 그 사람의 결과와 비교하지 말고, 과정과 비교 해라. 12. 20대는 돈 쓸 때다. 앞으로 평생 돈 벌다 죽는다. 경력도 안되는 알바하며 돈 벌지 말고, 미래를 위해 투자 해라. 13. 못하는 건 없다. 안하는 거지. 죽을 만큼 간절하지 않아서 안하는 거다. 14. 진심을 보여주는게 쿨한거다. 좋아하는 사람이 나 싫다 했을 때 오케이 하는게 쿨한게 아니라, 그래도 좋아한다고 말하는게 쿨한거다. 그래도 싫다했을 땐 진심을 전한 것에 만족하고 놓아줘라. 15. 떨어져도 스펙이다. 어차피 안된다고 안하는건 포기, 안돼도 시도 해 보는 것은 경험. 16. 연애는 나를 알아가는 과정. 상대를 알아가는 과정이 아닌, 내 인내심.이해도.성향을 발견하는 과정이다. 17. 말 안하면 몰라준다. 원하는게 있다면 말해라. 내 권리는 내가 찾는 것이다. 18. 세상은 불공평하다. 인정하고 시작해라. 19. 사람 성격은 정해진 것이 아니다. 상대나 상황에 따라 변하는 것이다. 20. 항상 웃고 칭찬하고 감사해라. 그럼 남들도 웃어주고 칭찬해주고 고마워 할 것이다.
plus68
14
10
0
[감성구절] 그럼에도 불구하고 당신입니다
FLYBOOK
13
3
0
일상 스트레칭
akaJason
76
117
0
나도 모르게 관계를 망치는 자존감 낮은 사람들의 말버릇
bookbanggu
35
30
0
39살 아저씨도 무조건 뱃살 빠지는 홈트레이닝
longpapa82
4
8
0
인생에서 가장 해로운 벌레는 '대충' VS '대충' 살아도 아무 문제 없다
FLYBOOK
8
5
0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