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열 내리기 / 아기 열날 때 대처하는 법

사람이 정상적일 떄의 체온은 36.5°C죠. 하지만 아기들의 체온은 어른의 체온보다 약간 높습니다. 생후 6개월까지는 평균 37.5°C 정도이고, 1세 이하는 37.7°C, 3세 이하는 37.5°C, 5세 이하는 37°C, 그리고 7세 무렵에 어른과 비슷한 36.5°C를 유지하게 된다는게; 일반적인 정설입니다. 그간 아직 아기들의 신진대사가 미숙하기 때문인데요.그래서 이불을 두껍게 덮어주거나 방 안 온도를 조금만 높여도 체온이 금세 오르곤 합니다.

열이 날 때 이런 병들을 의심해야 해요

아이들이 잘 걸리는 질병은 열을 동반하는 게 대부분인데 열이 나는 양상이 비슷한 질병도 많아 병명을 제대로 알고 정확하게 돌보는 게 쉽지많은 않습니다. 따라서 열이 나면 우선 열과 함께 어떤 증상을 보이는지 살피고. 그에 따라 정확한 대처가 있어야 합니다.

열이 나고 토하면서 설사를 해요 - 장염

장에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바이러스성과 세균성 장염이 있는데 아이들은 대부분 바이러스성 장염이 많습니다. 장염에 걸리면 보통 2~3일 열이 나며, 심한 경우 열성 경련을 일으키기기도 합니다. 초반에는 열이 오르면서 감기처럼 보이다가 구토와 설사를 동반하면 장염을 의심하세요

고열이 나고 목을 아파해요 - 편도선염

편도선염은 목젖 양옆의 구개편도에 염증이 생긴 것으로 편도뿐 아니라 목 부위 점막에도 염증이 생길 수 있습니다. 목 부위에 염증이 생겨 자연스럽게 열이 오르는 것인데, 입 냄새가 나기도하고 음식을 삼킬 때 아파하고 하는 증상을 보입니다.

열이 오르고 기침이 심해요 - 폐렴

폐렴은 심한 독감에 의한 합병증으로 생기는 중증 호흡기 감염질환을 가리킵니다. 소아 폐렴의 약 80%가 바이러스성 폐렴이고 나머지는 세균성으로 인한 폐렴입니다. 입술이 파래지고 아이가 숨쉬기 힘들어하며, 기침과 함께 오한을 동반한 열이라면 폐렴일 확률이 매우 높습니다.

열과 함께 귀 뒤가 부어요 - 볼거리

볼거리 바이러스가 코나 입으로 들어가거나 침을 분비하는 침샘에 급성 감염을 일으켜 나타나게 됩니다. 기본적으로 열이 나고 두통, 근육통 등이 함께 옵니다. 귀밑에서 턱까지 붓고, 식욕이 떨어지며, 음식을 잘 먹지 못하면 볼거리를 의심해야 합니다.

귀에서 열이 나고 젖병을 빨 때 울며 보채요 - 중이염

중이염은 아기에게 흔한 질병 중 하나인데요, 감기를 앓다가 중이염으로 발전하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중이염에 걸리면 귀에서 열이 나고, 심하면 염증이 터져 귀에서 고름이 나오기도 합니다. 분유나 젖을 빨면 귀에 압력이 가해져 통증이 심해지기 때문에 조금 빨다가 보채며 안 먹으려고 하는 특징을 보이기도 합니다.

갑작스러운 고열과 두통, 구토를 함께해요 - 수막염

수막염의 원인은 세균이나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인데요. 보통 3~7일 정도 잠복하였다가, 2~3일 발열이 지속되는 특징을 보입니다. 붉은 발진이 생기고 목구멍을 따가워해 합니다.

아기 열 내리기 / 아기 열날 때 대처하는 법 온도별로 살펴본 아기가 열이나는 이유


36.5~37.5℃

정상 체온입니다. 연령이 낮을수록 체온이 평균보다 0.5℃ 정도 높습니다. 아이의 체질에 따라서도 정상 체온이 1℃ 정도 차이가 있으므로 평소에 아이의 체온을 매일매일 체크해 괸리하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겨드랑이 37.2℃, 구강 37.8℃, 항문 38℃이상인 경우 열이난다고 보면 됩니다.

38℃ 이상

열이 비정상적으로 오른 상태입니다. 아기들에게 열이 나는 가장 큰 원인은 호흡기를 통한 감염성 질환이므로 급성 인두염, 중이염, 폐렴, 폐결핵 등을 의심이 있습니다. 물수건으로 닦는 등 조치를 취했는데도 쉽게 열이 떨어지지 않고 38℃에서 체온이 계속 올라가면 해열제를 먹여 열이 내리도록 합니다.. 생후 1개월 미만의 경우에는 38℃ 이상 열이 나면 바로 병원에 방문하여 진찰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40℃ 이상

응급 상황입니다!!! 즉시 해열제를 먹이고 병원으로 옮겨 전문의에게 보여야 하는 상황입니다. 일반적인 감기나 감염성 질환으로 인한 열은 40℃ 이상이 흔하지 않기 때문에 뇌염 같은 중추신경계 감염, 패혈증 같은 심한 감염, 중추신경계 출혈 등을의심해야 하며삼한 경우 41.5℃ 이상의 심한 고열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뇌의 신경세포가 변성, 출혈, 파괴되어 뇌기능에 이상을 초래할 수도 있으니 신속히 대처하는게 중요합니다.

아기 열 내리기 / 아기 열날 때 대처하는 법 열 내리게 하려면 이렇게 하세요

옷을 벗겨 주세요

38°C 이상 열이 날 때는 기저귀만 채우고 옷을 모두 벗겨 주세요. 기저귀도 벗길 경우엔 아이가 실례할 것을 대비해 헝겊 기저귀를 엉덩이 아래에 깔아두면 좋습니다. 만약 아이가 추워하거나 힘들어하는 것처럼 보이면 얇은 타월을 덮어 체온을 유지하도록 하는 게 좋습니다. 또 아이가 아파서 울면 안아주지 말고 바닥에 눕혀 달래는 것이 좋은데, 엄마의 몸과 닿으면 열이 쉽게 떨어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미지근한 물로 온몸을 닦아주세요

열날 때 찬물에 적신 수건으로 몸을 닦아주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이지만 무작정 찬 물수건으로 몸을 닦거나 냉찜질을 하면 피부혈관이 수축되어 근육에서 열이 올라갈 수 있습니다. 옷을 벗긴 후 30℃ 정도의 미지근한 물에 적신 수건으로 아이의 가슴, 배, 겨드랑이, 다리 부분을 가볍게 문지른다는 느낌으로 닦아주는 게 올바른 방법인데, 물을 꼭 짜지 않고 뚝뚝 떨어지게 해서 30~40분 정도 계속 온몸을 닦아주세요. 몸에 물이 많이 묻어 있어야 수분이 증발하면서 열을 빼앗아가 체온을 떨어뜨리는 효과가 있습니다. 욕조에 미지근한 물을 채우고 잠시 아이를 넣었다 빼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수 있습니다. 이때 수온은 30℃ 정도가 적정 온도입니다. 단, 아이가 추워서 몸을 떨 때에는 중단하도록 합니다.

실내 온도를 조금 낮춰주세요

집 안 온도가 다소 서늘해야 열 내리기에 좋습니다. 1~2시간 간격으로 창문을 열고 환기하면서 실내 공기를 깨끗하게 유지해 주세요. 실내 온도는 22~23℃ 정도가 적당하고, 열이 나면 덥고 답답한 기운을 느끼므로 공기청정기를 틀어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만들어주는게 좋습니다.

물을 충분히 마시게 해요

몸에 열이 있으면 수분 손실이 많아질 뿐 아니라 미네랄, 비타민의 손실도 커지게 되는데요. 이때는 보리차 등을 조금씩 먹여 수분을 보충하는 것이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입니다. 한 번에 많이 먹으면 토할 수 있으므로 조금씩 자주 주는 것이 좋습니다. 억지로 물을 많이 먹일 필요는 없고 모유나 분유 등 아이가 먹고 싶어하는 것을 주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바로 병원으로 가야 할 때!

★ 3개월 이하의 아이가 38°C(항문 체온) 이상의 고열이 나요.

★ 몸에 열이 나면서 경련을 일으켜요.

★ 열이 나면서 갑자기 다리를 절거나 움직이지 못해요.

★ 열이 나면서 탈수 증상을 보이고 소변 양이 줄었어요.

★ 고열과 함께 호흡곤란이 오고 입술이나 피부가 창백해요.

출처:아이엠맘 =====================================================

✔ 유용한 육아정보 카카오 소식 바로받기 - http://me2.do/xHqS1Bcl ✔ 육아에 관련한 고민과 정보 같이 나누기 네이버밴드- http://me2.do/G8YaGV8b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