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을 강타한 메르스가 만약 생화학무기였다면?

김동연 월간조선 기자

시리아 내전이 한창이던 지난 2013년 8월 18일부터 21일 자정까지 시리아 정부는 화학무기를 탑재한 로켓을 시리아의 인구밀집지역을 조준해 발사했다. 이 때문에 약 1,400여명이 사망했다. 당시 로켓에 탑재되었던 화학무기는 사린가스(sarin)였다고 UN을 비롯한 미국 정보부는 분석했다. 사린가스는 맹독성(猛毒性) 신경작용제로 사람의 중추신경을 손상시킨다. 이 가스는 인체의 눈, 피부, 호흡기를 통해서 흡수되며 노출될 경우 시력저하, 구토, 근육경련, 두통 등의 증상을 보이다가 기도폐쇄(氣道閉鎖), 호흡 및 근육마비가 발생해 사망에 이른다. 이러한 화학무기는 물론 치명적인 질병을 일으키는 탄저균(炭疽菌)과 같은 생물학적 무기도 그 파괴력이 막강하기는 마찬가지이다. 당시 시리아의 화학공격이 발생하자 세계의 시선은 자연스럽게 북한을 향했다. 미국의 북한전문 정보사이트인 38노스(www.38north.org)는 이 시리아 화학무기 공격이 있고나서 “북한의 화학무기 능력"(North Korea’s Chemical Warfare Capabilities)이라는 글에서 북한의 생화학무기는 위협적이며 시리아를 비롯한 이란에도 이런 무기를 제공해왔다고 분석했다. 이 외에도 여러 전문가들은 북한은 세계에서 가장 많은 생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는 나라 중 하나라고 말하고 있다. 우리 군 당국도 2010년 국회 국방위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북한은 최소 2천500톤에서 5천여톤의 생화학무기를 보유하고 있다고 추정했다. 참고로 탄저균 1kg은 인구 5백만 명을 죽일 수 있다고 나집을하크(Najib-ul-Haq) 파키스탄의 페샤와르 의과대학(Peshawar Medical School) 교수가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분석한 바 있다. 그만큼 생화학무기는 극소량으로도 치명적이다.

알카에다, 북한으로부터 탄저균 구매http://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nNewsNumb=200112100041정보와 결정국방부, 생화학무기 '백신' 없다http://www.dailymail.co.uk/news/article-1328948/North-Korean-plan-attack-G20-summit-biochemical-filled-balloons.html생화학무기 도발에 대한 대응책 마련해야

http://pub.chosun.com/client/news/viw.asp?cate=C06&mcate=M1038&nNewsNumb=20150617594&nidx=17595

월간조선 기자 자동차 칼럼니스트 Chosun News Press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