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라도 나와 같다면 애초에 마음에 싹이 나지 않도록 제초제라도..

그의 전화를 또 받아버렸다. 나는 의지박약이 분명하다. 닭대가리를 머리라고 가지고 다닌다.. 친구들과 언니들한테 자존심 챙기리라- 다짐 했는데, 어쩔 수 없다. 정리는 할건데, 아직은..아닌가 보다. 조금.. 천천히, 내 시간에 맞춰서 해야지. 김포공항역에서 공항철도로 환승하려는데 유리에 비친 내 얼굴이 웃고 있다. 지금의 나는 이것 만으로도 충분한가보다. 그가 마음을 주지 않아도, 그저 전화 통화만으로도 좋다고 헤헤헤- 그에게 잘 들어가라고 인사하고, 전화를 끊고.. 3번만 볼까? 생각했다. 삼 세번이라고 하잖아-하며 합리화 시키는 내가 거기 서있다. 그가 나보고 귀엽다고 한 것에- 큰 ㅡ의미를 부여해가며 애를 쓰고 있다. 나는 어떻게라도 그와의 연을 이어가려고- 내기 하자는 문자를 보냈다 (자꾸 이기려고 하는 여자로 보일텐데, 천성이 이래서 숨길 수가 없다). 그는 무슨 내기? 했고, 나는 포켓볼이나 볼링-이라며 내가 그나마 잘 하는 종목을 말했다. 그는 본인이 못 한다고 내기 할 이유가 없다고 했고, 혹시나 못 만나게 될까봐- 그럼 니가 잘 하는 거! 라고 보내니.. 내기 이기면 뭐 받는건데? 하고 물어본다. 속으로는 손깍지- 라고 말하고 싶었는데, 밖으로는 영화 보여주기-라고 얘기했다. 그는 내기는 됐고ㅡ 본인이 영화를 보여줄테니, 나보고 밥을 사라고 했다. 콜! 흐지부지 약속이 없어질까봐, 약속도 바로 잡았다. 다음주 금요일, 오목교에서. 나는 순종적으로 보이기 위해서- 그가 고르는 영화를 보기로 했다. 그러고 보니, 나는 한 번도- 전 남친들이 보고싶어하는 영화를 본 적이 없다. 그들이 보고싶어하는 영화의 장르가 내가 좋아하는 장르와 다를 시, 친구들과 시간 보내라며(선심쓰듯) 본 적이 단 한번도 없었는데, 짝사랑을 시작하며 내가 그에게 맞추면서.. 나의 과거 연인들에게 미안한 생각이 든다. 역지사지. 이렇게 깨닫고 배워가는 거겠지. 그는 그래도 나에게 무슨 영화가 보고픈지 물어는 봐주었고(진짜 물어만 봄..) 내가 대답하니(지극히 내 취향).. 본인은 매드맥스를 보고자 한다고 했다. 과거의 나라면, 안 갔다. 안 본다. 아니아니한다. 나는 해피엔딩과 로코 신봉자, (또는 실화) 사람들이 소위 말하는-킬링타임용 무비 극선호자이다. 하ㅡ 매드맥스라니.. 싫어하는 소재 범벅 세트같은거다.. 한 번만 참고 보기로 하자.. 내가 그를 바라보고 있으므로, 너그럽게 이해해 보자.. 그래봤자 2시간 안 될거야..하고, 마음을 다 잡았다. 시간이 지날수록 그가 나의 매력에 매료되어 허우적 대길 바라고 있는데- 왠지 내가 더 허우적 거리는 것 같고, 그는 평정심을 잃지 않는 것 같다. 모두가 날 좋아할 수 없단 건 미리 알았지만, 그가 날 좋아하지 않는다는 건- 왜 이렇게 자꾸 슬픈걸까? 매번 선톡을 보내는 것. 매번 약속 거리를 만들어 내는 것. 이 짓도 끝이 나긴 나겠지, 어떤 쪽으로든. 그의 마음에 따라. 내 마음대로 되는 것이 아니라... 슬픈 것이 혼자 사랑인가보다. 누군가 나 좀 말려줬으면 좋겠다. 내 마음 좀.. 말려줬으면 좋겠다. 그에게 흘러가는 이 마음 좀 막아주면 좋겠다.

익스트림스포츠 ・ 요리
nothing lasts forever except the real love.
Follow
Cards you may also be interested in
In life.
lov3
6
0
5
선풍기
juanlove
7
0
4
나만 힘든건 아니구나.....
zidoli33
17
0
7
눈치없는 테이...
youknowthis
29
3
6
조건이 붙은 관계는 언제나 선천적으로 나쁜 관계다
hyun3788
6
0
3
사랑에 눈먼 커플이 많이 하는 실수 BEST 3
bookbanggu
37
2
10
내 마음에 그려놓은 사람
acroxs
23
0
10
GIF
사랑해..
hyunToT
6
1
5
.
chanjoongkim
27
0
4
외로워하지 마라
acroxs
16
0
11
GIF
짝사랑
foryoupoem
19
0
13
유리같은 것.
lovepia1004
6
1
1
GIF
바람둥이 회사 동료와 헤어졌습니다.undefined친하게 지내던 회사 선배가 갑자기 저에게 고백을 해왔습니다. 하지만 그 회사 선배는 회사 내에서도 소문난 바람둥이였습니다. 당연히 저는 단호하게 거절을 하였죠. 하지만 그날 이후로 너무나 친근하게 다가와 예쁘다, 사랑한다, 좋아한다 말하며 잘해주는 선배에게 넘어가 버렸습니다.  한동안은 행복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잦은 다툼 끝에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저와 헤어질 당시 10살 연하의 파견직 여자와 만나고 있었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저랑 헤어지면 한동안 다른 사람 만나지 못할 것 같다고 하던 그였기에 배신감에 사랑에 상처에 속앓이를 하고 있습니다.  매일매일 그 선배를 봐야 하는데 회사 사람들은 우리 둘의 관계를 모르기에 어디에 하소연할 곳도 없고... 또 바보같이 바람둥이 선배를 그리워하는 제 마음을 어찌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바닐라 로맨스님 저 어떻게 해야 할까요? 
varo119
5
0
0
Haluman
5
0
2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