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유불급~ 요리초보 아빠의 흔한 실수~!

어제 부산으로 출장을 다녀왔습니다. 하루종일 내리는 비로 장마임이 느껴졌는데... 윗지방은 아직 비소식이 없군요. 오늘은 비가 좀 오려나요?.^^ 비오는 날엔 뭐니뭐니해도 기름에 지글지글 구운 부침개가 최고인듯합니다.^^ 오늘은 부침개까지는 아니여도 남아 있는 재료들을 한데 모아~ 아이들 입맛을 사로잡은 두부 스케이크를 소개해 드려볼까 합니다. 집안에 큰 행사(?)를 치르고 나서 남은 야채들과 두부가 있어 만들어 봤어요. 재료 : 버섯 및 각종 야채, 두부, 계란, 소금 약간, 밀가루 약간, 데리야끼소스, 피자치즈 버섯을 비롯한 각종 야채와 햄은 푸드프로세스를 이용해 잘게 다져줍니다. 두부는 물기를 꼭 짜서 으깨어 줍니다. 으깬 두부에 준비한 다진 아채를 섞고, 계란 하나...소금 약간, 밀가루를 약간 넣어 반죽해 주세요. 이때 반죽이 너무 묽다 싶으면 밀가루로 조절하시면 될것 같아요. 열심히 반죽을 해줍니다. 뒤적뒤적~ 반죽이 어느정도 되었다 싶으면...후라이팬을 예열해 놓습니다. 그리고 야심차게 어른 손바닥만하게 스테이크 모양을 만들어 줍니다. 열심히 반죽한 두부를 손바닥에 두툼하게 올리고... 가운데 피자치즈를 넣고 다시 반죽으로 덮어줍니다. 최대한 이쁜 모양으로 나름 만들어 줬습니다. 두부를 예열된 후라이팬에 기름을 두르고 올렸습니다. 지글지글... 여기까지는 참 좋았는데....ㅋ 꽤 근사한 두부스테이크가 나오겠다 생각을 했지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피자치즈까지 들어가 있으니...그야말로 환상적이겠다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뒤집개를 이용해 두부스케이크를 뒤집으려는 순간... 뭔가 잘못됨을 직감했습니다.ㅋ 밀가루를 더 넣었어야 하는건지....아님 크기가 문제가 되었던 것인지... 점성이 약해서 그만 으깨져 버리고 말았어요. 어떻게든 모양을 유지해 살려보겠다고 안간힘을 써봤습니다만....ㅠ.ㅠ 어쨌든 그냥 버릴수는 없으니...계획했던대로 데리야끼 소스를 열심히 발라줬습니다. 원래 계획은 데리야끼 소스를 앞뒤로 열심히 발라~ 약불에서 굽는것이였는데... 손바닥만한 스테이크는 스테이크가 아니라 그냥 범벅(?)이 되어버렸어요. 큰 접시에 그냥 담아 내어 놓고... 이번에는 욕심을 버리고~ 적당한 크기로 다시 구웠습니다. 꽤 근사한 스테이크가 탄생했어요. 아이들도 호기심 가득한 눈빛으로 포크질을 하는것 같더니... 이내 치즈를 발견하고는 환호성을 지릅니다. 쭉쭉 늘어나는 재미에 아들녀석의 팔은 하늘 높은줄 모르고 올라가는군요.^^ 9살 딸아이 역시~ 데리야끼 소스맛에 연신 맛있다며 환하게 웃어보입니다. 아빠가 처음에 의도한 근사한 식탁의 모습은 아닙니다만... 아이들이 맛있게 먹어주니 그걸로 만족했지요.ㅋ 과유불급~! 그리고 요리초보의 아주 흔한 실수가 아닌가 싶어요.ㅋ 재료의 특성을 잘 알고 머릿속으로 그려봐야하는데 말이죠~~ㅋㅋㅋㅋ 어쨌거나~ 간단한 재료들로 근사하게 차린 아이들 식탁~ 데리야끼소스 두부 스테이크입니다.

원문보기 : http://ribi.tistory.com/1251

디아이와이 ・ 홈인테리어&데코 ・ 책 ・ 키즈(4~7세부모)
은벼리파파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