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상반기 드라마 키워드로 정리하기

상반기 드라마. 얼마나 보셨나요? 공중파뿐 아니라 tvN, jtbc의 선전이 두드러졌던 2015 상반기 드라마 :D 키워드로 정리해 보았습니다 !

상반기 최저 시청률 - 내 마음 반짝반짝

역대 드라마 최저 시청률 3위

완판녀 아이유와 공효진 - 프로듀사

호화 캐스팅과 예능 드라마의 결합으로 화제가 되었던 '프로듀사' 두 주인공 공효진과 아이유의 패션을 보는 재미도 쏠쏠하였는데요. 완판녀의 대명사 공효진답게 그녀가 착용한 와이드 팬츠, 초커 등이 유행하고, 아이유도 각 회별 착장이 화제가 되며 '아이유 블라우스', '아이유 스커트' 등을 완판시켰습니다. 아이유 블라우스 입는다고 아이유 되는건 아니지만서두 끌리는건 어쩔 수 없군요 ^^^

1인 다역 - 킬미힐미, 하이드 지킬 그리고 나, 가면

상반기 드라마 중 가장 많은 매니아를 양산하며 화제가 된 지성의 1인 7역 '킬미힐미', '킬미힐미'와 상대하며 원작자가 어그로를 끌었던 현빈의 '하이드 지킬 그리고 나', 수애의 1인 2역 '가면' 등 유독 1인 다역이 눈에 띄는 상반기였습니다. 특히나 1인 7역은 뛰어난 연기력이 수반되어야만 가능했기에 지성은 연기파 배우로서 시청자들에게 톡톡히 눈도장을 찍었죠.

치킨 먹방

GIF
GIF
GIF

신스틸러 - 펀치

드라마의 주연만 주목받던 시절은 이제 갔지요. 주연보다 더 눈에 띄는 조연들의 향연이 펼쳐진 상반기 드라마. 그 중에서도 가장 화제가 되었던 사람은 '펀치'의 박혁권이 아닐까 싶습니다.

'펀치' 속에서 극중 검찰총장 이태준(조재현)을 위해 몸 받쳤지만 번번히 무시당하다 결국 마지막에는 징역 7년을 선고받으며 죗값을 치룬 비운의 캐릭터였죠. 자칫 무겁기만 할 수 있던 드라마에서 조금이나마 코믹한 역할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펀치'의 인기에 한 몫을 단단히 해냈습니다.

"정환아 난 억울하다."로 요약될 수 있는 그의 찌질함에 시청자들은 웃을 수 있었죠. 최근에는 '프로듀사'에서도 열연을 펼치며 리즈를 갱신하고 있습니다.

굿베이 임성한님, 멀리 안 나갈께요 - 압구정 백야

막장 드라마의 원조 임성한의 은퇴작 '압구정 백야'도 상반기 화제작이었는데요.

전작 '오로라 공주'에 비하면 조금 밋밋하긴 했지만 그래도 새신랑이 결혼식 직후 폭력배에게 맞아 사망하는 등 꽤나 쇼킹한 설정으로 역시 임성한! 이란 말이 나오는 드라마였습니다.

분명 예능국을 배경으로 하는 드라마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자 주인공이 예능 PD였을 뿐이었고, 임성한 작가 눈에는 탕웨이를 꼭 닮은 그녀의 조카 백옥담(육선지역)이 극중반부터 주연 백야를 뛰어넘는 분량을 차지하며 '압구정 육선지'라는 불명예스러운 이야기도 나왔지요.

우리나라 막장 드라마계의 한 획을 그어주신 어쨌든 여러모로 참 대단한 임성한 작가. 이제는 그녀를 뛰어넘는 작가들이 많이 활약하고 있으니 맘 놓고 푹 쉬셔도 될 듯 하네요.

빙글러분들이 가장 재미있게 본 상반기 드라마는 어떤 작품인가요?

기적은 내게 와주었어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