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UViewing] 이 사람을, 사랑하고 싶다.

이 사람을 사랑하고 싶다.

몇 번이나, 마음 속으로 말했다.

"이 사람을 사랑하고 싶다."

소탈하고, 정이 많은 사람. 따듯하고 웃음이 많은 사람.

이 사람을 사랑하고 싶다. 이 사람에게, 사랑받고 싶다.

오늘도 이 사람은 우리집 앞을 다녀갔다.

현관문 앞에 걸려있는 과일봉지.

내가 이런 사랑을 받아도 되는걸까?

내게 그런만할 자격이 있는걸까?

그럼에도 몇번이나 마음 속으로 말했다.

이 사람을 사랑하고 싶다고.

-

하지만 그때마다 오래 전 읽은 소설 속 장면이 떠오른다.

그녀는 안경을 벗고 손수건으로 눈가를 눌렀다.

"늘 머릿속으로 당신에게 말해요"

그녀가 말했다.그리고 다시 안경을 썼다.

"죄송해요." 그녀가 속삭였다.

"뭐가?"

"늘... 머릿속으로 당신에게 말해서요"

나는 오늘도 몇번이나 마음속으로 말했다.

이 사람을 사랑하고 싶다고. 이 사람에게, 사랑받고 싶다고.

그런데 나 또한 소설속의 그녀처럼 결국 사과를 하고 만다.

죄송해요. 늘 머리속으로 당신에게 말해서요.

이 사람이 아닌, '당신'에게.

이 사람을 사랑하고싶다는 말 조차, 이 사람이 아닌 너에게.

너에게

-김동률 <내 마음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