줏대없는 마음들은

이성적이고 싶은 마음과 달리 조절되지 않는 감성이 불쑥 튀어나와버릴 때면 도대체 어떻게 해야될지 모르겠다. 솔직하기에는 뒷수습 할 자신은 없고 저 깊이 묻어버리기엔 미련이 먼저 마중나와 있는 그 중간 어디쯤이고 싶은 마음들. 하하하. 그렇게 소리내어 또 한번 감춰버리게 되는 웃음이 얼만큼 더 반복되어야만 돌직구를 날릴 수 있을까. monologue by Saemi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