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정환, “이상민 불쌍한 사람, 잘 돼야...”

방송인 신정환이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 제작진에게 보낸 문자가 눈길을 끌고 있다.

최근 ‘호박씨’ 측에 따르면 한 제작진 휴대전화로 온 문자 메시지 한 통에 스튜디오가 들썩였다.

MC 장윤정은 방송 녹화에서 “요즘 ‘호박씨’ 방송을 본 연예인들 중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나오고 싶다고 하는 분이 많다”고 오프닝을 시작했다.

이어 “제작진에게 어떤 연예인 분이 이런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며 문자를 소개했다. 문자 내용은 “상민이 형, 이혼도 하고 불쌍한 사람이니까 잘 좀 보살펴줘요. 그 형이 잘 돼야돼”다.

장윤정은 문자 발신인이 누군지 궁금해하는 출연자들에게 “신정환 씨가 보낸 문자라고 하네요”라고 답했다.

이에 이상민을 제외한 다른 출연자들은 “신정환 씨가 누구를 걱정하는거야”, “본인 걱정이나 하지 말이야”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상민은 “신정환 성격이 원래 남 걱정을 많이 한다. 자기 힘든건 절대 내색하지 않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정치,경제,연예 등 각 분야의 뉴스를 카툰,웹툰, 만평으로 소개하는 뉴스만화매체, 미디어카툰입니다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