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사이드 아웃> - '우리 머릿속의 또 다른 우주'

원인이 어디에 있건, 감정이 시작되는 곳은 우리 내부. 그 중에서도 뇌 어딘가다. 1000억 개에 이르는 뉴런 세포들은 끊임없이 서로 '대화'하고, 이들 간에 치환될 수 있는 경우의 수는 거의 무한에 가깝다. 우리는 60억km 떨어진 곳까지 탐사선을 보내 명왕성을 관찰할 수 있게 되었지만, 각자의 머릿 속 우주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를 이해하기란 아직도 요원하기만 하다.

베일에 싸인 이 미지의 영역이, 영화 <인사이드 아웃>을 통해 우리 앞에 펼쳐졌다. 무한한 상상을 얼마든지 눈앞에 펼쳐보일 수 있는 애니메이션 장르의 힘은, 픽사 특유의 재기발랄함과 만나 우리 안의 세계를 새로운 방식으로 창조하는 데에 성공했다. 그리고 그 세계의 주인공은 우리가 언제나 느끼면서도 한번도 만나본 적 없었던, 다름아닌 '감정'이었다.

피터 닥터 감독이 이 작품을 기획하게 된 것은 자신의 딸에게서 영감을 받아서였다. 그가 작품을 기획하기 시작할 무렵 그의 딸은 열한 살이었는데, 엉뚱하고 창의적인 성격이었던 딸이 어느 순간부터 갑자기 조용해진 것이다. 그는 문득 성격이 변한 딸의 머릿속이 궁금해졌고, 그 생각을 시작으로 인간의 감정을 의인화하는 과정을 상상했다고 한다.

<인사이드 아웃>은 '라일리'라는 열한 살 소녀의 내면에 존재하는 '감정 컨트롤 본부'를 무대로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그 곳에는 '조이'(기쁨), '새드니스'(슬픔), '앵거'(버럭), '디스거스트'(까칠), ‘피어’(소심)이라는 이름의 다섯 감정들이 개별 인격체(?)로서 존재하고, 그들은 라일리의 삶 속에서 각자의 역할을 수행한다. 부모님과 함께 샌프란시스코로 이사오게 된 라일리가 새로운 환경에 잘 적응하도록 돕는 과정 속에서, 다섯 감정들 또한 이런저런 문제들과 부딪치면서 성장하게 된다.

다섯 감정들을 의인화한 각각의 캐릭터들은 매력적이고도 코믹하다. 이를테면 디스거스트(버럭)는 분노가 커지면 머리에서 불이 나고, 새드니스(슬픔)은 너무 슬퍼지면 걷지도 못할 정도로 무기력해지는 식이다. 이 외에도, 조이는 노랑, 새드니스는 파랑, 그리고 앵거는 빨강으로 그려지는 등 각각의 이미지가 컬러로 표현되고, 또한 각자에게 걸맞는 말과 행동을 통해 감정들은 개성을 지닌 캐릭터로서의 지위를 획득한다.

영화 중반에 이르기까지, 조이와 새드니스의 관계는 마치 선과 악의 그것과도 같다. 조이가 라일리의 일상 속에서 즐거움을 주기 위해 노력하는데 비해, 새드니스는 그 이면의 상처를 굳이 끄집어 내어 라일라를 우울하게 만들곤 한다. 결국 대다수의 관객들은 조이의 편에 서서 새드니스를 방해꾼 정도로 여기게 되고, 이는 일종의 '긍정 강박'을 형성한다. 하지만 중반 이후, 조이와 새드니스가 함께 본부로 돌아가는 모험의 과정 속에서 조이의 한계가 드러나고, 동시에 새드니스의 가치가 발견된다.

본부로 향하던 중 기억 저장소를 헤매게 된 조이와 새드니스는, 불필요한 기억들을 삭제하는 존재들을 만난다. 그들은 쓸모없는(혹은 그렇다고 판단되는) 기억들을 선별해 쓰레기장에 버리는데, 이것은 곧 영원한 잊혀짐을 의미한다. 하지만 실제로 우리 안에서 이루어지는 망각은 필요와 불필요로 간단하게 선별되어 진행되지는 않는다. 기억이 미래에 어떠한 역할을 하는지와 무관하게, 모든 기억은 동등한 가치를 지닌다. 코어 메모리(핵심 기억)으로 대표되는, 절대성을 가진 특정한 기억이 인간의 성격을 전적으로 지배한다는 주장은, 그래서 다소 억지스럽게 느껴진다.

결국 <인사이드 아웃>이 이야기하려 했던 것은 인간이 가지는 감정 특유의 '복합성'에 대한 것이 아닐까 싶다. 극중 라일리의 경우처럼, 성장의 과정에는 감정의 성숙이 동반되고, 성숙한 감정이란 결국 복합적으로 재구성된 감정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흔히 '희로애락'이라고 칭하는 감정의 범주는 감정을 언어로 규정하기 위해 인간이 편의상 만들어 낸 추상 개념에 불과한 것이다. 시간은 흐르고, 감정은 끊임없이 변한다. 만약 우리 머릿속에서 공존하는 다른 감정들이 없었다면, 기쁨 또한 존재할 수 없는 것이다. 어쩌면 정말 아무 짝에도 쓸모없는 감정이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설사 그렇다고 해도, 이 모든 감정들을 뭉뚱그린 것이 바로 우리 자신이라는 사실만큼은 분명하다.

누군가의 무언가.
Follow
4.7 Star App Store Review!
Cpl.dev***uke
The Communities are great you rarely see anyone get in to an argument :)
king***ing
Love Love LOVE
Download

Select Collections